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140여명 선수와 임원 파견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7/06/1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6/12 11:18


미주한인체육대회 출전
워싱턴주 선수단 결단식

오는 6월 15일 달라스에서 열리는 미주한인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재미 워싱턴주 대한체육회(회장 권정)는 이종성씨를 단장으로 하는 선수단을 꾸리고 10일 결단식을 가졌다.
페더럴웨이 코앰티비 공개홀에서 오후 6시에 열린 결단식에는 전직회장단, 참가선수와 임원들, 태권도 시범단 등 90여명이 참석하여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것을 결의했다.

권정 체육회 회장은 환영사에서 “토요일인데도 불구하고 참석한 체육회를 사랑하는 체육인과 후원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체육회를 위해 짧은 기간임에도 많은 후원금과 응원하는 후원자들을 보니 2019년 시애틀대회가 희망이 보이고 성공하리라는 확신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차기대회지인 워싱턴주는 이번 대회에서 대회기를 들고 처음으로 입장하는만큼 이번 대회는 중요한 대회이며 15만 교민들이 응원해 줄 것”이라고 말하고 “차기대회인 시애틀대회는 전미에서 5000명이 모이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볼링팀으로 출전하는 손선완 선수와 레퍼티 신 선수가 선수단의 선수대표로 ‘공명정대하게 경기에 임할 것’을 선서했으며 이종성 단장이 권정 회장으로부터 대회에 들고 나갈 체육회기를 인계받고 선수단 단장임명장을 수여 받았다.
결단식은 종목별 팀의 선수 및 임원 소개와 조기락태권도 시범단의 시범을 마지막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번 달라스체전은 6월 15일부터 18일까지 달라스 지역에서 개최되며 워싱턴주 대한 체육회는 골프, 볼링, 사격, 수영, 소프트볼, 육상, 족구, 축구, 탁구, 테니스, 태권도 등 아홉개 종목에서 약 140여명의 선수와 임원을 파견한다. 특히 차기 대회인 2019년 시애틀 대회에는 워싱턴주 대한체육회 주관으로 열리며 이번에 대회기를 가지고 오게 된다.
(이양우기자
(권정 체육회 회장(앞줄 왼쪽7번째)과 이종성 단장(6번째) 등 참가 임원, 선수들이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