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한국 7·28 국회의원 재보선, 예측불허속 막판 혼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0/07/2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0/07/26 17:15

한국의 7·28 국회의원 재보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국 8개 선거구의 판세는 여전히 예측불허속 혼전양상을 띠고 있다.

여야의 종반 판세분석을 종합하면 한나라당은 서울 은평을과 충북 충주 등 2곳에서, 민주당은 인천 계양을과 광주 남구, 강원 원주, 강원 태백·영월·평창·정선 등 4곳에서 승리를 점치고 있다.

충남 천안을과 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는 양측 모두 승부예측이 어려운 접전지로 꼽고 있다.

서울 은평을의 경우 한나라당 이재오 후보가 앞서고 있지만 야권 후보단일화 협상이 타결돼 승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인천 계양을에선 송영길 인천시장의 바통을 이어받은 민주당 김희갑 후보가 앞서 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강원 3곳중 원주와 태백·영월·평창·정선에선 이광재 지사에 대한 동정론으로 민주당 박우순, 최종원 후보가 앞서고 있다는 게 여야의 공통된 분석이다. 철원·화천·양구·인제의 경우 여론조사상 한나라당 한기호 후보가 10% 가량 앞서는 것으로 나오지만 ‘숨은 야당표’효과를 의식해 안심하지 못하는 분위기이다.

충남 천안의 경우 한나라당 김호연 후보와 민주당 박완주 후보의 양강 구도 속에 자유선진당 박중현 후보가 추격하는 혼전 양상이다. 충북 충주에선 한나라당 윤진식 후보가 앞서고 있다.

광주 남구의 경우 민주노동당 오병윤 후보가 선전 중이지만, 민주당 장병완 후보를 누르기엔 아직 역부족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2곳에서 이기면 선전이고 3곳에서 이기면 기대 이상의 성적”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의석이었던 지역구가 원래 1곳’이라는 논리를 들고 있지만, 대체로 이번 재보선에선 보수적으로 판세전망을 내놓고 있는 분위기다. 반면 민주당은 격전지 서울 은평을의 승패에 따라 셈법이 다소 복잡하다.

우상호 대변인은 “대략 5곳을 이기면 선전이지만, 4곳만 이기더라도 은평을이 포함되면 승리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