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

2018.09.20(THU)

Follow Us

"북한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 무대에 올려놓고 사상비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0/07/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0/07/27 21:29

자유아시아방송 보도

2010 남아공월드컵 본선에서 포르투갈에 7-0으로 지는 등 세 경기 모두 패한 북한 축구대표팀이 귀국 후 사상비판에 회부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전했다.

이 방송은 ‘북한 내부소식에 정통한 중국인 사업가’의 전언을 인용, “난 2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월드컵에 참가한 축구선수들을 놓고 사상투쟁회의가 열렸다”면서 “하지만 재일교포인 정대세와 안영학 등은 제외됐다”고 밝혔다. 이 방송의 평양시 소식통은 또 “조직지도부 부부장과 박명철 체육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월드컵에 참가한 대표선수들에 대한 대논쟁 모임이 있었다”며 “체육성 산하 각 종목별 선수들과 평양체육대학, 김일성종합대학, 김형직사범대학 체육학부 학생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대표팀의 김정훈 감독과 선수들을 무대에 올려놓고 체육성 산하 종목별 선수대표와 대학대표의 비판이 벌어졌으며, 리동규 해설원이 개별 선수의 결함을 지적하면 다른 참석자들이 뒤이어 비판했다”면서 “회의 말미에는 대표팀 선수들을 한 명씩 내세워 김정훈 감독을 비판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RFA는 신의주 소식통의 전언을 인용, “이번 대논쟁의 내용이 ‘김정은 청년장군의 믿음을 저버렸다’는 것이어서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하는데 아마 김정훈 감독은 무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