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19(Sat)

“시대의 도적행위를 당장 멈춰라”

이희주
이희주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20/02/2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26 21:36

이 문 회장 몬트레이 한인회관 매각강행
체납 재산세만 5만2천5백 달러
22일 비상대책회의, 매각 즉시 철회 등 성명서 발표
현 한인회 집행부 주 검찰 고발
총영사관 앞 피켓 시위 등 방안 논의

22일 지역한인들이 중심이 된 비상대책위원회는 한인회관에서 한인회관매각 규탄대회를 열고 ‘한인회관 매각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22일 지역한인들이 중심이 된 비상대책위원회는 한인회관에서 한인회관매각 규탄대회를 열고 ‘한인회관 매각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한인회 정관 제17조 3항이 뭐길래…'

지난 2018년 3월1일 3•1절 행사장에서 표면화돼 수많은 추측과 반발을 낳은 ‘몬트레이 한인회관 매각’이 결국 현실로 나타났다.

41년 숙원사업으로 건립된 몬트레이 한인회관을 5년도 안돼 현 한인회(회장 이 문) 집행부가 129만 달러에 리스팅한 후 1년 여에 걸친 지역 한인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81만 달러란 턱없는 액수로 계약해 에스크로를 오픈한 것이다.

사전에 몬트레이 한인회측이 지역한인사회에 명분있는 양해나 대책의 말을 내놓치 못한 상황에서 몬트레이 한국학교(교장 조덕현)를 비롯한 지역 한인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더욱이 매매 당사자인 이 문 회장이 김영식 부동산 중개인을 통해 조덕현 교장에게 매매 소식을 전하고 건물 인스펙션 협조까지 받도록 한 사실이 지역에 알려지며 한인들의 분노는 한층 고조되고 있다.

현재 이 문 회장은 수 차례의 접촉 시도에도 불구하고 신병을 이유로 연락두절 상태다. 조 교장은 “2월 초 에스크로가 오픈 돼 4월 중순이면 에스크로가 클로즈될 것이란 말을 김영식씨로부터 듣고 ‘그 때면 아직 학기 중’이란 생각에 일순 정신이 아득해졌었다”며 “학생들을 생각한다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 상황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었던 지역 한인들도 22일 한인회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한인회관 매각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성명서에서 “한인회의 IRS 비영리단체 지위는 2018년 이후 상실 돼 지금껏 복원되지 않고 있으며 그 결과 체납된 회관 재산세가 무려 5만2천5백 달러에 달한다”고 지적하고 “매매가 81만 달러에서 부동산거래수수료(통상 판매가의 6퍼센트), 재산세 체납액, 매매소득세(통상 매매 차액의 40퍼센트), 3인 융자금(이 문 회장 추산 20만 달러), 재외동포재단 지원금 17만 달러, 소방설비 설치비 등 각종 지불금을 제한 나머지 금액은 한인회 기존 순자산을 밑돌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마디로 명분도 없는 실익없는 매각이란 것이다. 나아가 사유물도 아닌 몬트레이지역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의미있는 역사적 공공의 상징적 건물을 이 문회장이 현 한인회장직을 이용해 임의처분하려는 파렴치한 위법행위를 자행한 셈이다.

비대위는 또 “대안 없이 매각을 강행해 학기 중 길거리로 나앉게 될 한국학교는 물론 노인회, 문화원, 사물놀이패, DLI 동우회 등 유관단체들도 하루 아침에 같은 신세가 될 것”이라며 “이 와중에 이 문회장은 거금이 드는 한국전 참전기념비 설치를 올해 완수하겠다 선언했으니 회관을 매각하고 기념비를 세운다면 지나가는 소가 웃을 것”이라며 상황을 빗댔다.

이날 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몬트레이 한인회 집행부는 회관 매각을 즉시 철회하라’ ‘회관 매각 시도를 사과하라’ ‘지난 4년간 재정보고 및 매각 관련 회의록을 공개하라’ 등 3개 항목을 결의했다.

이에 더해 재정보고도 한 번 안 한 한인회를 법적으로 처벌하기 위해 집행부를 주 검찰에 고발하고 총영사관 앞 피켓 단체 시위 등을 계속 펼쳐 ‘회관 매각 철회’가 반드시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