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1.12(Tue)

‘미 주택호황 끝물인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1/29 20:41

가격 상승세 약화, 판매량 감소
집값•거래량 상승모멘텀 둔화
모기지금리 상승 부담 겹쳐

미국 주택시장의 호황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경고음이 잇따르고 있다.

당장 침체로 돌아서는 분위기까지는 아니지만, 가격과 거래량 모두 상승모멘텀이 둔화하는 양상이다.

27일 발표된 9월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지난해 동월 대비 5.5%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월 이후로 가장 작은 상승 폭이다.

주택가격지수 상승 폭은 7월까지 6%대를 유지하다 8월에 5.7%로 떨어진 바 있다.

10대 도시의 상승률은 4.8%, 20대 도시의 상승률은 5.1%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8월의 5.2% 및 5.5%보다 0.4%포인트씩 낮아진 수치다.

이날 연방주택금융청(FHFA)도 9월 주택가격지수가 작년 동월 대비 6.0%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월의 상승률보다 0.3%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거의 2년 만의 최소 상승 폭이다.

거래 지표도 부진하다.

지난주 발표된 10월 기존주택 판매량은 522만 채(연간 환산)로, 작년 10월보다 5.1% 감소했다. 이는 2014년 7월 이후로 가장 큰 하락 폭이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전문가를 인용해 "주택 가격과 거래, 신축 지표 모두 둔화를 가리키고 있다"고 전했다.

통화정책 당국의 긴축 기조와 맞물린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 오름세가 일차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미 국영 모기지업체인 프레디맥에 따르면 30년 만기 모기지금리는 현재 연 4.80% 수준으로, 1년 전의 연 3.92%보다 1%포인트 가까이 뛰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주택시장의 호황이 끝나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몇 년간 신축이 가파르게 늘었던 샌프란시스코, 댈러스, 덴버, 시애틀 등을 중심으로 주택 재고가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초강세를 보였던 텍사스주 댈러스의 주택경기가 빠르게 식고 있다고 전했다.

WSJ은 "댈러스는 미 주택경기를 가늠하는 '탄광 속 카나리아' 역할을 해왔다"면서 "댈러스가 미 주택시장의 경고음을 울리고 있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