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09.19(WED)

Follow Us

무가베 퇴진…음난가그와 대통령 공식 취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1/24 16:04

내년 대선전까지 짐바브웨 통치


짐바브웨 새 임시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음난가그와. [AP]<br>

짐바브웨 새 임시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음난가그와. [AP]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짐바브웨 부통령이 집권 37년 만에 불명예 퇴진한 로버트 무가베(93) 전 대통령의 권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24일(현지시간) 새 임시대통령에 취임했다.

음난가그와 신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부터 수도 하라레에 있는 6만석 규모의 국립스포츠경기장에서 대통령 취임식을 했다.

음난가그와 대통령은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석 가운데에서 공식 취임 선서를 하고 이날부터 대통령직을 수행하게 된다.

그는 “나, 에머슨 음난가그와는 짐바브웨 공화국 대통령으로서 짐바브웨에 충실할 것이며 헌법과 다른 짐바브웨 법을 따르고 수호할 것을 선서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나라에서 새로운 민주주의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하며 경제를 재건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관중석에서는 그가 취임식을 진행하는 동안 수시로 환호가 터져 나오거나 박수 갈채가 쏟아졌다.

짐바브웨 일부 시민은 취임식 직전 경기장 안팎에서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라고 외치거나 음난가그와 사진과 “새로운 시대의 서막”이라는 손팻말을 들고 나타났다. 야권은 음난가그와 신임 대통령에게 “부패 문화의 척결”을 요구하기도 했다.

지난 6일 무가베로부터 해임당한 음난가그와는 그간 체포와 신변 안전을 우려해 이웃국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도피했다가 무가베가 사임한 하루 다음날인 지난 22일 귀국해 새 대통령으로 추대됐다.

무가베 집권 시절 난폭하고 빈틈없는 태도로 '악어'란 별명을 지닌 음난가그와는 2018년 8월~9월 예정된 선거가 시행되기 전까지 임시 국가 지도자로서 권한을 행사하게 된다.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은 이달 중순 무가베의 당대표직을 박탈하고 나서 음난가그와를 새 대표로 이미 지명한 상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