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20년 만에 한인 연방하원의원 나오나…팔로 알토 출신 데이브 민

강진규 기자
강진규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18 13:34

민주당 경선 후보로


팔로알토 출신으로 연방 45지구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데이브 민(41·사진) UC어바인 법대 교수가 당선이 유력한 후보로 선정됐다.

뉴욕타임스는 오는 11월 실시될 선거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민주당 후보자 6명을 최근 꼽았다. 이 중 한 사람이 한인인 데이브 민 교수다.

데이브 민은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정책보좌관을 지낸 정책통으로, 현재 UC어바인 로스쿨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02년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후 증권거래위원회 변호사를 거쳤다.

그는 오는 11월 있을 연방하원 선거에서 오렌지카운티 민주당 경선에 출마했다. 이 지역은 전통적으로 공화당 우세 지역이지만 지난달 열린 앨라배마주 상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더그 존스 후보가 승리하는 등 민주당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커졌다. 앨라배마주는 지난 25년간 선거에서 한 번도 민주당에 자리를 내준 적이 없는 공화당 텃밭이었다.

민 교수가 당선된다면 20년 만에 한국계가 연방하원에 진출하는 것이다. 김창준 전 하원의원이 99년까지 3선 의원을 지냈다.

민 교수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트럼프 정부의 7개국 이슬람 국가 국민에 대한 입국 금지 명령을 보고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교민의 아들로서 무엇이 부모님을 미국에 오게 했는지 자주 생각한다”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관용의 정신이야말로 미국의 핵심적 가치인데 트럼프 정부는 이런 가치를 공격했다(assault)”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한국 국민의 생명에 트럼프 대통령이 무관심한 것 같아 걱정스럽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무모하고 깊이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미국의 대립에 대해 “두 명의 미친 남자(madmen)가 서로에 맞서고 있는 불행한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그의 부모는 1972년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후 브라운대에서 유학후 결혼했다. 아버지인 민병곤 박사는 기계공학을, 어머니인 민혜경 박사도 화학을 전공하고 76년에 동시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아버지는 록히드 마틴에서 근무했으며, 어머니는 반도체회사 디렉터를 지냈다. 데이브 민은 이런 부모로부터 한국의 문화와 언어를 배웠다.

그의 선거 캠페인 구호는 ‘아빠의 목표’ (Dad Agenda)다. 그는 “내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일할 것”이라며 “환경 오염 감소, 교육 시스템과 대학의 질 향상, 미래를 위한 일자리 창출, 과학 연구에 대한 투자 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민 교수는 지난해 SF총영사관이 주최한 정치력 신장 포럼에 참석해 북가주 한인들의 지지와 후원을 부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데이브 민, 영 김 하원 출마 한인 10명-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