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4.2°

2018.11.15(THU)

Follow Us

토론토 렌트비 1년새 폭등 행진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0 10:35

1-베드룸 15.7% 상승 전국 최고수준

8월 들어 토론토를 비롯한 전국 주요도시 대부분에서 아파트 렌트비가 뛰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렌트비 정보사이트인 ‘PadMapper’에 따르면 전국 26개 대도시중 13곳이 렌트비 인상을 보였다.

이들 도시엔 토론토와 밴쿠버, 몬트리올, 오타와, 오샤와 , 해밀턴 등이 포함됐다. 특히 토론토의 경우 1- 베드룸 아파트의 렌트비가 이달들어 전달에 비해 2.9% 로는 평균 2천140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방 2개짜리 아파트는 2천8백달러선에 달했으며 밴쿠버는 1- 베드룸이 2천달러, 2 베드룸은 3천2백달러로 집계됐다.

인상폭에 있어 핼리팩스가 1-베드룸이 지난달에 비교해 5.5%나 상승해 가장 컸으며 평균 960달러를 받고 있다. 반면 에드몬턴은 5.4%나 하락해 870말러를 기록했다.

'PadMapper’ 관계자는 “지난해 8월 렌트비와 비교할때 상승폭이 두자리를 넘어섰다”며”토론토의 경우 원베드룸이 지난 1년새 15.7%나 치솟아 올랐다”고 지적했다.

“밴쿠버는 상승폭이 0.5%로 큰 변동이 없었으나 인근 버나비와 몬트리올은 거의 15%나 올랐다”고 덧붙였다. 현재 캐나다 전체가구중 1/3이 세입자로 주거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발표된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세입자 5명중 1명꼴이 소득의 절반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10명중 4명꼴은 소득의 30% 이상을 렌트비로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4월 당시 온타리오자유당정부는 집값 안정대책을 내놓으며 렌트비 인상을 억제한 조치도 함께 도입했다. 그러나 새로 들어선 보수당정부가 이를 고수할지 현재로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