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

2018.11.18(SUN)

Follow Us

항공권 발권수수료 폐지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7/09 11:18

대한항공(KAL)이 오는 2010년부터 항공권 발권수수료를 폐지키로 함에 따라 한국의 여행업계가 수입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4월 발권수수료를 7%로 인하한 데 이어 2010년부터는 수수료 자체를 폐지키로 최근 결정하고 주요 여행사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했다.

여행업계는 지난 2월 대한항공이 당초 9%였던 발권수수료를 7%로 내리자 대규모 항의시위를 통해 강력 반발했지만 최근 항공사들이 고유가로 휘청거리고 있어 수수료 유지를 일방적으로 주장하기 힘든 상황이다.

항공권 발권수수료는 항공권을 판매한 여행사나 대리점에 항공사가 지급하는 커미션으로 대부분의 여행사는 발권수수료를 통해 전체수익의 60~70%를 얻고 있어 수수료가 '제로컴(Zero Commission)' 시대에 접어들면 중소여행사는 대부분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국일반여행업협회(KATA)는 최근 회의를 열고 여행예약과 발권, 상담과 변경 등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 '서비스 피(Service Fee)'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연구하기로 했다.

현재 미국 등 대부분 국가의 여행사들은 발권수수료를 받지 않는 대신 서비스 피를 대체수익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는 호텔 이용시 숙박가격에 봉사료가 따로 붙는 것과 같은 개념이다.
현재 여행사들은 여행패키지나 개별 여행상품 이용에 대한 전화상담 등을 무료로 해주고 있지만 서비스 피가 도입되면 이런 상담에 별도의 수수료가 붙게 된다.

이에 대해 토론토의 S여행사 관계자는 “북미주에서는 이미 지난 5월부터 제로 커미션 제도가 시행되기 시작했다”면서 “이 제도가 없어졌지만 항공사에 따라서는 ‘특수여행사’에 ‘특별 커미션’을 제공하는 사례가 시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joseph@joongangcanada.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