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8(Tue)

토론토시 “ 재산세 2차 인상 불가피” 경고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15 11:13

보수당정부 지원금 삭감 탓 재정적자 1억8천여만달러

토론토 주택소유자들은 올해 두번째 재산세 인상에 직면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14일 시 실무진은 온타리오주 보수당정부의 지원금 삭감으로 1억7천8백만달러의 재정 적자가 예상돼 재산세 인상이 불가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지난 3월 올해 예산안을 승인했으나 보수당정부는 최근 지원금 삭감 조치를 잇따라 발표해 대주민 서비스가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온주관련법은 지자체에 대해 적자 예산을 편성할 수 없다고 못박고 있다.

이에따라 시의회는 각종 대주민 서비스를 중단 또는 줄이거나 재산세를 또 다시 인상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이와관련, 브래드 로스 토론토시 대변인은 “시의회가 예산안을 다시 편성해야하는 방안들이 검토되고 있다”며”실무진을 7월분 재산세 통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의회가 재산세 인상은 채택할 경우 집 소유자들은 이를 반영한 고지서를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존 토리 시장은 재산세 인상폭을 물가 상승폭 이내로 억제한다는 공약을 거듭 강조해 왔다.

이에대해 일부 시의원들은 인구 급증에 따른 지출이 늘어 나고 있는 상황에서 예상하지 못한 주정부의 지원금 삭감으로 추가 재원 확보를 위해서는 재산세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보수당정부는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면 재정적자를 피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삭감조치를 백지화하지 않을 것임을 못박았다. 최근 시의회는 압도적인 표차로 보수당정부에대해 삭감조치를 재고해 달라는 결의안을 채택한바 있다.

토리 시장은 “보수당정부는 시와 사전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삭감을 강행했다”며 “캐나다 경제를 주도하는 토론토지역의 성장에 제동을 거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