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0.21(Mon)

불법입국 절반 뚝 – 반이민, 난민정서는 고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1 12:08

올해 첫 4개월 48% 감소 --- 거부감은 증가 추세

캐나다-미국 국경에서 연방경찰이 불법입국자를 제지하고 있다.

캐나다-미국 국경에서 연방경찰이 불법입국자를 제지하고 있다.

올해들어 캐나다-미국 국경을 통한 불법입국자들이 크게 줄었으나 주민들의 이민-난민에 대한 거부감을 오히려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따라 연방정치권이 오는 10월 총선에서 이같은 반 이민-난민정서를 부채질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연방경찰(RCMP)에따르면 올해 1~4월까지 밀입국 적발 건수가 3천9백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비해 무려 48%나 감소했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에서 캐나다 주민들은 이민 규정을 강화해 불법 입국자들을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여론조사 전문 입소스에 따르면 가장 최근 실시된 관련조사에서 “이민은 캐나다 전반에 걸쳐 긍정적으로 기여한다”고 답한 비율이 38%에 그쳤다.

반면 과반수 이상이 “연방정부가 국경관리를 소홀히 해 불법입국자들이 몰려들고 있다”며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관련, 조사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의 미국 인접 지역에서 불법입국자 이슈가 미디어에 집중 부각되면서 많은 주민들이 실상과 거리가 먼 인식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방정부가 실상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있다”며”이에더해 정치권 일각에서 대중선동주의에 매달려 반감을 부추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아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이민자들은 경제 등 전반에 걸쳐 매우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며”이에 불구하고 일부 정치인들의 선동으로 사실이 왜곡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경제단체인 ‘전국비지니스위원회(BCC’는 최근 성명을 통해 “정치권은 무책임한 선동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며”경제 성장을 위해 이민자 유입을 필수적인 요소”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