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8.08(Sat)

온주 마스크 착용 의무화 확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19 13:30

대중교통 등 공공시설 대상…토론토 7월 2일부터 시행

코로나 사태에 따라 대중 교통 등 주민 밀집 장소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토록하는 의무화 규정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17일 토론토대중교통위원회(TTC) 운영이사회는 버스 또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에 대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이 규정은 7월2일 부터 시행되며 TTC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에 대해 탑승을 거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TTC 관계자는 “이용자들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제공할 것”이라며”1백만장을 준비해 두었다”고 말했다. 운영위원회는 또 앞으로 경제재개 조치가 확대돼 탑승객들이 증가할 경우에 대비해 오는 9월부터 가장 붐비는 노선 5곳을 버스 전용 노선으로 지정해 운행 횟수를 늘리기로 했다.

TTC에 따르면 현재 전체 버스노선의 12%에서 버스 한대당 평균 15명의 승객이 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관련, TTC 관계자는 “전용노선 지정은 버스내 혼잡을 줄여 코로나 전파를 최소화하고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방보건당국이 코로나 대응책으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 이후 전국에서 공공장소와 버스 등 대중 교통편 또는 수퍼마켓 매장내 마스크 의무화가 새로운 사회적 규범으로 자리잡고 있다.

연방교통성은 지난 4월부터 모든 항공 탑승자들에 대해 마스크 의무화 규정을 시행하고 있다. 온타리오주에서는 토론토에 앞서 브램펀과 해밀턴, 구엘프, 오타와 등에서 대중교통운영기관들이 마스크 착용 지침을 도입했다.

퀘벡주의 일부 지역에선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경우 최고 5백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처벌 규정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토론토와 오타와 등은 처벌보다는 사전 계몽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인권단체들은 “버스 운전사나 그로서리 매장 직원 들이 마스크 의무 규정을 근거해 주민들을 제재하는 것은 지나친 간섭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캐나다인권협회(CCLA) 관계자는 “특히 상대방의 입놀림을 봐야 상대의 의사를 가름할 수 있는 청각 장애자의 경우 마스크는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