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09.18(TUE)

Follow Us

토론토세입자 렌트비 가중 ‘생활고’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3 11:46

거의 절반이 소득의 30% 이상 월세로 지출

토론토 세입자들의 거의 절반이 소득에 비해 과중한 렌트비를 부담하고 있어 실직하거나 중병에 걸리면 살곳을 잃게되는 상황에 놓여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온타리오주세입자지원단체(ACTO)가 내놓은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세입자의 46.7%가 소득의 30%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는 렌트비 이외에 다른 생활비를 큰 부담없이 감당할 수 있는 최저한계선이다. 이와관련, 보고서는 “시간당 24달러 이상을 벌어야 걱정없이 생활 할 수 있는 실정”이라며”그러나 세입자들의 상당수가 15달러 미만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방모지기주택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토론토의 임대 콘도 월세는 평균 1찬8백달러에 달했고 원-베드룸 아파트는 1천2백달러선으로 집계됐다. 이 단체 관계자는 “실상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열악하다”며”특히 임대주는 새 세입자에 대해 렌트비를 제약없이 마음껏 요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오는 6월7일 온주총선을 앞두고 세입자 보호조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정치권에 촉구했다. “서민용 임대 아파트를 대거 신축하고 현행 렌트 규제법의 헛점을 보완해 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방자유당정부는 앞으로 10년간에 걸쳐 모두 4백억달러를 투입해 5만3천가구에 저렴한 아파트를 제공한다는 주거대책을 발표한바 있다.

이에대해 보고서는 “온주 각정당도 연방정부에 발맞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주자유당정부는 지난해 4월 렌트규제법을 개정해 1991년 이전 지어진 임대 아파트도 규제 대상에 포함했다.

이에대해 임대건물주 단체측은 “렌트 규제에만 초점을 맞춘 주정부의 조치는 주거난 해결에 크게 도움이 안된다”며”더 많은 임대 아파트가 들어설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