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4°

2018.11.12(MON)

Follow Us

온주 전문대 파업사태 종결 임박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1/20  1면 기사입력 2017/11/17 12:31

자유당정부 ‘직장복귀령’ 입법 추진 – 곧 확정
한인유학생 포함 50여만명 23일쯤 학업재개

한달째 계속되고 있는 온타리오주 전문대학 파업 사태가 결국 주정부의 개입으로 곧 종결된다.
지난달 15일 처우개선과 교육 자율권 보장을 요구하며 전면파업에 돌입한 교직원 노조는 15일 학교당국연합체가 제시한 최종 협약안을 거부했다.
이날 1만2천여명의 노조원들은 찬반 투표를 통해 87%의 압도적인 반대로 퇴짜를 놓았다. 이에 자유당정부는 마지막 중재에 나섰으나 타협을 이끌어 내지 못하자 직장복귀령 발동을 선언했다. 자유당정부는 그러나 신민당이 직장복귀령 법안 상정을 제지하자 이례적으로 이번 주말내내 의사 일정을 강행해 입법을 확정짓기로 했다.
데브 매튜스 부주수상은 “노사 관계를 고려해 개입을 자제해 왔으나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며 “이번 주말안에 법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신민당측은 “이번 사태는 전문대 지원을 외면해온 정부 탓이다”이라며 “노사간 협상과정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학부 장관직을 겸임하고 있는 매튜스 부수상은 “파업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수많은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신민당의 처사는 이를 외면한 무책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수당측은 “정부는 사태 초기부터 중재에 나섰어야 했다”며 “뒤늦었지만 복귀령 입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자유당이 원내 절대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으며 보수당이 지지를 밝혀 법안은 주의회를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직장 복귀령이 발동되면 한인 유학생들을 포함해 전문대 학생 50여만명은 이르면 23일부터 학업을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측은 “이번 주말 법안이 확정돼도 정상화를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22일 또는 23일쯤에 강의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토론토대학의 찰스 파스칼 교육학 교수는 “정부가 전문대 지원에 소홀해 왔고 노사 지도부가 대립으로 일관해 사태를 키웠다”며 “온주 전문대학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 검토해야 할때”이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