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12(MON)

Follow Us

의대졸업생 상당수 취업난 ‘탄식’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13 11:50

의사 최종과정 ‘인턴십 부족’ --- ‘
자리찾기’ 경쟁 갈수록 치열

올해 1차 배정때 222명 탈락
“학비만 수십만달러 들었는데 ”

캐나다 의대 졸업생들중 상당수가 의사 최종 과정인 ‘인턴십’ 자리를 찾지 못해 취업난을 겪고 있는것으로 밝혀졌다. 인턴십 감독기관(Ca RMS)은 매년 두차례 졸업생들의 인턴십 신청을 받아 성적순으로 자리를 배정하고 있다.

그러나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인턴십 정원은 제한된 가운데 지난 수년째 해마다 졸업생이 크게 늘어 자리를 찾기위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실시된 배정에서 졸업생 222명이 자리를 지정받지 못해 실업자 상태로 2차 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는 지금까지 기록적인 수치로 지난해에도 189명이 1차 배정에서 탈락한후 이들중 40명만이 2차 절차에서 가까스로 인턴십을 찾았다.

이와관련, CaRMS 관계자는 “졸업생은 계속 증가하고 있는 반면 올해의 경우 인턴십 정원이 150명 줄었다”며”이에 더해 외국 의대 졸업생들이 국내 인턴십 경쟁에 가담해 부족한 상황이 한층 심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인턴십 신청자 3명중 1명꼴이 해외 태생 졸업생이였다”고 덧붙였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가정의가 없는 주민이 4백80여만명에 달했으며 이에 연방정부는 해외 의대 졸업생들에 대한 국내 진출 제한을 완화했다.

의료계는 이 조치가 경쟁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국의대협회(AFMC)와 의대학생회연합(CFNS)측은 연방과 각주 정부를 상대로 인턴십 정원을 늘려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온타리오주의 경우, 이같은 요구를 골자로한 의원개인발의안이 난달 22일주의회에 상정됐으나 자유당정부는 현재까지 이에대한 찬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FNS의 헨리 앤나 회장은 “비싼 학비와 엄청난 노력끝에 졸업을 했으나 자리를 지정받지 못해 심적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인턴십 부족 사태는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AFMC에 따르면 4년간 의대 과정에 드는 학비는 평균 26만달러에 달한다. AFMC는 최근 보고서을 통해 “각 주정부는 인턴십 정원을 졸업생 숫자보다 10%정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온주정부는 오히려 지난 2015년 정원을 25명을 줄이는 등 각주 정부가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드리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