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8.09(Sun)

“학급정원 폐지 검토 중”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25 09:16

온주 교육부, 유치원 - 초등학교 대상

온타리오주 교육부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 저학년(1-3학년) 교실당 학급정원을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현재 유치원 학급정원은 29명이며 초등학교 는 23명이다. 23일 리사 톰슨 교 장관은 “ 학급정원 규정 때문에 예산이 많이 들고 있다” 며“이를 손질해 각 교육청에 재량권을 줘 재정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 이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샘 하몬드 온주 초등교사 협회 대표 “교육부의 결정이 공교육의 재정과 운영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것”이라며 “교실 학생 정원이 늘어나면 교사들이 수업 진행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육전문가들과 야당들은 “보수당정부가 정원 규정을 없애려는 의도는 결국 재정적자를 덜기위한 꼼수”라고 비난했다. 보수당 정부는 현재 재정적자 규모가 145억달러에 달한다며 예산 절감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교사노조측은 “ 자유당정부때 확정된 단체협약안이 오는 8월 만료돼 새 계약을 앞두고 노조측을 압박하려는 시도”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신민당은 “매우 근시안적 결정”이라며 “학급정원 제한은 좋은 교육 환경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