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토론토 집갑 폭등, ‘투기자본’ 탓(?)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2/22 11:43

업계-시장 분석가 , 엇갈린 분석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지난 1년 새 토론토 집값이 20% 이상 폭등한 과열현상의 주 원인은 투기때문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토론토의 일반 주택에 더해 콘도도 지난 1년 기간 평균 15% 뛰어올라 경제전문가들은 가격 거품이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21일 몬트리올은행의 더그 포터 경제수석은 “토론토의 서민층과 젊은층은 주택시장에서 밀려나고 있어 집장만은 머나먼 꿈에 그치고 있다”며 “거품이 붕괴할 경우 경제 전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집값 폭등 현상을 놓고 부동산업계와 전문가들은 엇갈린 진단을 내놓고 있다.

업계측은 “정부의 개발 규제와 과다한 세금및 신축용 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로인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집값이 치솟고 있다”고 주장했다.

업계측은 올 1월 주택시장에 나온 신규 매물이 전달에 비교해 17%나 줄어들어 2002년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고 특히 구입자들이 선호하는 단독주택이 크게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업계 자료에 따르면 1990년대엔 신축주택의 절반이 단독형이였으나 지난 5년기간 토론토에 새로 들어선 주택 총 17만6천채중 단독주택은 2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이같은 공급-수요의 불균형 논리는 콘도시장 실태를 볼때 근거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2년간 토론토에 새 콘도 유닛 5만4천개나 완공돼 수요를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최다 공급물량을 기록했으나 가격은 여전히 두자리이상 뛰어 올랐다며 업계의 논리를 반박했다.

로열뱅크의 로버트 호구 경제수석은 “집소유자들은 가격이 더 오를것으로 기대하며 팔기를 주저하고 있고 첫집 구입 희망자들은 집값 폭등에 더해 연방정부의 모기지 대출 규제조치로 집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상황에서 가격이 치솟는 것은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투기 탓이라고 추측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연방정부는 지난해 10월 집값 진정 조치로 모기지 신청자에 대해 상환능력을 입증토록한 새 규정을 도입 시행하고 있다.

이 규정으로 특히 첫집 구입 희망자들은 엄격해진 대출 심사를 통과해야 하며 최종 대출금도 이전보다 20%정도 줄어들어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구 경제수석은 “앞으로 투기가 주 원인인 것으로 드러날 경우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별로 성과를 거두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질적으로 집값을 가라앉히기 위해서는 사채업자 등 제2금융권과 외국인 투자자들을 규제해야 하나 현재 연방정부는 관심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