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윌로데일’ 한인후보들끼리 경쟁 불가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5 11:29

온주보수당정부, 시의회정원 축소 법안 확정…선거구 47개서 25개로 ‘반토막’

오는 10월22일 치러지는 온타리오주 지자체 선거를 앞두고 토론토시의원직에 도전장을 낸 한인들이 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시의원 정원을 절반이상 줄인 보수당정부의 관련법안이 14일 확정됐다.

보수당정부는 이날 지자체선거법 개정안(Bill-5)의 입법 최종절차인 찬반투표를 강행해 절대다수 의석을 동원해 이를 확정했다.

이에 따라 토론토시의원을 선출하는 선거구 수가 47개에서 연방및 주선거구와 같은 25개로 줄어들며 한인후보들끼리 경쟁을 벌이는 상황이 벌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말 정원 축소조치를 전격적으로 발표한 도그 포드 주수상은 이날 주의회에서 행한 발
언을 통해 “시의원 숫자가 연방의 원과 주의원과 같은 25명으로 조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포드 시장은 “이는 시의회의 예산을 절감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시정을 펼칠 수 있게 하기 위한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앤드리아 호바스 신민당수는 “시정에 개입하는 나쁜 전례를 남겼다”며”민주주의의 원칙에 어긋난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근 포드 주수상에게 공개 서한을 통해 “주민투표를 거쳐 민의를 확인하자”고 촉구한 존 토리 시장은 “소송 등 법적 대응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축소에 반발하고 있는 일부 시의원들은 “개정안이 유일하게 토론토만 표적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보수당측은 “주민들은 지자체를 포함해 작은 정부를 원하고 있다”며”시의원숫자가 줄어들면 앞으로 4년에 걸쳐 세금 2천5배만달러를 절감할 수 있다”고 주장 했다.

토론토시의회는 오는 20일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은 “이미 선거 운동을 시작했는데 지역구를 통폐합하는 것은 부당한 조치”이라며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한 후보는 법원에 이 개정안에 대한 소송을 제기해 오는 30일 첫 심리가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토론토 한인 2세 알버타김(한국명 김정호)씨가14일 토론토 시의원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토론토시의원 선거와 관련해 현재까지 선거에 나선 한인 후보는 김씨에 앞서 지난 5월 후보 등록을 마친 박건원,조성용, 탁비박씨등 모두 4명에 달한다.
또 토론토 동북부 마캄지역에서 한인여성 최초로 강한자(자스민)씨가 시의원직에 도전한다.

한인후보들중 김씨와 조씨 및 박씨는 모두 윌로데일 지역의 28,29 선거구에 나섰으나 이번 보수당정부의 축소 결정으로 윌로데일 단일 선거구로 묶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
는 이들 3명의 한인 후보들이 타인종 후보와는 물론 서로 경쟁을 해야해 한층 힘든 선거전을 치르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