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폼페이오 내주 방북 예정"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4 11:14

포드 부회장 스티븐 비건

대북 특사 임명 협상주력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내주 초 평양에 방북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 보도했다. 또 그는 자신의 방북에 동행할 대북 특사에 스티븐 비건 포드 부회장을 임명했다고 WP는 전했다.

WP에 따르면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주 초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초에 이어 네 번째 방북이다. 구체적인 방북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또 그는 비건 부회장을 대북 특사로 지명해 방북에 동행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스티븐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에 함께할 것이다. 우리는 더 많은 외교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내주에 방북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회사인 포드의 국제 담당 부회장인 비건은 조지 W. 부시 1기 행정부 시절(2001~2005년) 콘돌리자 라이스 당시 국무장관의 자문 역할을 맡았다. 라이스 전 국무장관이 한때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후임으로 적극 추천한 인물이기도 하다.

특히 WP는 "폼페이오는 비건 부회장에게 매일 벌어질(day-to-day) 북한 비핵화 협상을 맡기겠다고 밝혔다"며 "지난 4월부터 폼페이오 장관은 세 차례에 걸쳐 방북했지만 (비핵화 협상이) 뚜렷히 진전됐다는 신호는 드물게 나타났다"고 언급했다. 이번 네 번째 방북 땐 외교와 비즈니스 경험을 고루 갖춘 비건 부회장을 내세워 '제대로 된' 성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