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1.17(Fri)

“이민문호 확대 정책 계속 유지될 것”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23 11:55

전문가들 “2023년쯤 한해 37만명선 예상”

연방자유당의 승리로 결론이 난 10.21 총선 결과에 따라 자유당정부의 기준 ‘이민 문호 확대’ 정책을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이번 선거에서 반이민 정서를 부채질한 국민당이 한명의 당선자도 내지 못했고 보수당과 신민당은 자유당과 유사한 이민 공약을 내걸었다”며 “여야가 이민정책을 놓고 정쟁을 벌릴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지적했다.

자유당은 지난 2015년 집권이후 이민정원 확대를 추진해 오는 2021년까지 한해 35만명의 새 이민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자유당은 유세 기간 “이같은 방침을 시행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전문가들은 “2021년 이후에도 매년 정원이 최소한 1만여명 정도 늘어날 것”이라며 “2023년쯤엔 37만명선까지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자유당은 이번 선거 공약에서 “주정부 선발 이민프로그램을 참고한 지자체 이민제도를 도입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자유당은 집권 1기에 대서양연안주를 대상으로 한시적인 경제부분 이민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이번 선거에 앞서 다시 집권할 경우 이를 장기적으로 운영하겠다고 강조한바있다.

연방이민성에 따르면 매년 캐나다에 들어오는 새 이민자들의 80%가 토론토와 밴쿠버등 대도시에 정착하고 있다. 이에따라 지자체 이민프로그램이 시행될 경우 이민 문호가 상대적으로 더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이 제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알려지지 않았으나 자유당은 인구 10만명 이상 지역을 선정해 약 3천여명의 새 이민자를 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자유당은 이번 선거 유세 막판에 시민권 신청에 따른 수수료를 폐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이민 지원단체들은 “신청 비용이 너무 비싸 오래전부터 요구해온 사안”이라며”현재 성인 한명당 비용이 630달러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폐지 공약이 실현되기까지 시민권 신청을 미루는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