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6.05(Fri)

코로나 사태 악용 사기 기승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27 08:52

캐나다사이버보안센터 - 정부기관 사칭 개인정보 요구 조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악용한 보이스피싱(전화)과 스미싱(문자)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미싱이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문자(SMS)를 대량으로 전송한 뒤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금융 정보를 빼내는 신종 사기 수법이다. 수법도 갈수록 치밀해져 의료기관의 전화번호까지 조작하는 사례도 나왔다.

캐나다사이버보안센터(CCCS)는 “해커들이 병원과 보건당국등의 컴퓨터를 해킹해 정보를 빼 가려 시도할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온타리오주의 사이버보안전문가인 카미 레비는 “코로나 사태를 틈탄 사기 행위가 빈발하고 있다”며 “이메일과 문자 등에 바로 답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소독제 또는 마스트를 무료로 제공하거난 싼값에 판다는 이메일 또는 문자는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확진자를 사칭해 협박과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보건당국을 사칭하면서 방역을 위해 금전이나 앱 설치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최근엔 코로나19 관련 보건ㆍ의료기관 등을 사칭하기 위해 전화번호를 조작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한편 프랑스에서는 중국인을 상대로 한 신종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최근 프랑스 일간 파리지앵에 따르면 공공장소에서 경찰이나 보건당국 관계자를 사칭해 마스크를 쓴 중국인에게 돈을 뜯어내는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

경찰을 사칭한 사기범들은 마스크를 쓴 중국인 관광객이나 유학생에게 접근해 프랑스의 ‘복면금지법’을 위반했다며 벌금을 내라고 요구한다. 프랑스에는 실제 복면을 금지하는 법이 존재한다. 2011년 발효된 '부르카 금지법'이다. 다만 법이 도입된 건 무슬림 여성 전통 복장인 부르카와 니캅 등이 여성 인권을 억압하고, 정교분리 원칙에도 맞지 않기 때문이었다. 이 법을 어길 경우 벌금 150유로를 내야 하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마스크를 쓰는 행위는 불법이 아닌데도 현지 사정에 어두운 중국인 관광객₩유학생이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