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사회 불평등 해소가 경제회복 ‘지름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7 13:36

연구보고서 "유색, 여성이 코로나 최대 피해층… 인종, 성차별 근절 시급"

코로나 사태에 따른 경제회복을 위해서는 이민자를 포함한 소수 유색계와 여성에 대한 사회적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 지름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토론토대학과 YMCA는 6일 공동으로 내놓은 관련보고서를 통해 “이번 코로나 사태로 유색계 이민자와 주민및 성소수자, 여성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주 노동자와 이민자들은 캐나다 경제 활동을 유지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활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연방및 각주 정부는 이를 방관하며 이들에 배려한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이어 “이전 불황기에는 주로 제조업계에 종사하는 남성 근로계층이 실직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하지만 이번 코로나 사태는 이민자와 여성들이 많이 일하는 서비스 분야를 강타했다”고 밝혔다. “여성과 소수유색계가 코로나 감염률에서 남성보다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여성근로자들의 56%가 요식업과 유흥업, 소매업, 병간호, 청소 등 부문에서 일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농업부문에서 일하는 이주 노동자들의 중요성이 드러났으나 농장주와 정부의 이들에 대한 관심을 매우 소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노인 장기요양시설 직원들의 상당수가 이주 노동자들로 퀘벡주의 경우 난민 신청후 임시 취업허가를 받은 1천여명이 양로원 등 장기 요양시설에서 청소와 급식 등의 일을 떠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온타리오주를 포함해 각주정부의 이민장관들은 지난달 공동성명을 통해 “코로나 사태 이후 경제 성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이민 개방정잭을 유지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민장관들은 기존 주정부지정 이민제도(PNG)에 더해 각 지자체가 지역 실정에 따라 이민자를 선발하는 ‘지자체 맞춤형 이민 선발 프로그램(MNP)’ 도입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