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6°

2018.11.16(FRI)

Follow Us

加 출신 6인, 한국 하키의 ‘핵’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12 12:55

2013년부터 잇단 귀화
백지선 감독 지휘로 ‘일취월장’

아이스하키 종주국 캐나다 출신들이 평창 올림픽 한국대표팀 선수로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 주목을받고있다.

주인공들은 수문장인 맷달튼과 에릭리건, 마이크테스트위드, 브라이언영, 마아클스위프트등 6명이다.

이들은2013년부터 한국 아이스하키 협회측의 제의를 받고 잇따라 한국 국적을 취득 해 귀화했다.

캐나다국영CBC방송은 12일 이들의 귀화와 대표팀 합류등 과정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온타리오주 피터보로 출신인 스위프트는CBC방송과 인터뷰에서 “올림픽에 나간다는사실을 아직도실감할수 없을 정도”라며”내 인생에서 소중한 추억이 될것”이라고말했다.
“처음 한국선수들과 훈련을했을때 이들의 엄청한 스케이팅 속도에 놀랐다”며”믿을수 없을 정도로 빨랐다”고 전했다.

북미 아이스하키 리그(NHL)에서 활약했던 한국 태생 캐나다 시민권자인 백지선 감독이 이들과 함께 한국대표팀을 이끌고 있다. ‘푸른눈의 태극전사’라고 불리는이들이 대표팀에 가세한후 한국팀은 기량이 크게 향상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들의 활약으로 대표팀은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NHL피츠버그팽귄팀 소속으로 두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백지선 감독은“모국에서 대표팀을 맡은것은 꿈만 같다”며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다짐했다.

달튼은 한국팀의 취약점으로 지적된 골문을 떠맡아 수문장 역활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국은 오는18일 캐나다와 일전을 치루는데 이에 대해 달턴은“모국팀(캐나다)고 맡붙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그러나 한국 대표팀 선수로 골문을 지키는데 몰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때 귀화선수들에 대한 찬반 의견들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들이 한국선수들과 얼마나 동질감을 느낄수 있겠느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수비수인 서영준선수는 “이들은 한국음식과 노래를즐기는 한국인 이라고 생각할뿐”이라며”대표팀은 출신과 상관없이 한몸”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여자 하키-올림픽 역사상 첫 남북 단일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