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1(FRI)

Follow Us

캐나다도 북한 ‘돈줄’ 차단 추진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3/31  0면 기사입력 2016/03/30 12:47

‘39호실’ 제재대상 지목

캐나다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해 김정은의 돈줄을 막는 조치를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잇따른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하고 이전보다 강력한 새 대북 제제 결의 2270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바 있다.
이와관련, 최근 연방자유당정부는김정은의 통치자금을 조달 관리하고 있는 노동당39호실를 제재대상으로 지목해 국내법 틀안에서 이행 조치를 마련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과 영국, 유럽 연합 등은 이미 5년전 39호실을 제재 대상 목록에 올렸으나 지금까지 캐나다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연방외무성은 “앞으로 또다른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추가 제재 조치를 지지한다”며 “현재 유엔 결의안을 시행하기 위한 세부 방안을 준비중”이라고 밝혔으나 더이상 자세한 언급은 회피했다. 39호실은 산하에 해외지부 10~20곳, 무역회사 100여개, 은행을 비롯해 금광 등 각종 광산을 거느리고 있으며 외화벌이와 호화물품 수입 등을 전담하고 있다.
캐나다는 수년전부터 북한에 대한 사치품 수출을 금지하고 있으나 지난 2014년 퀘벡의 봄바디어사가 제작한 스노우모빌(설상차)이 북한 스키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이에 대해 유엔의 대북 전문가는 “스노우모빌은 사치품으로 금수 목록에 포함시켜야 한다”며 “캐나다산 제품은 중국으로 수출된후 북한으로 반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외무성은 “북한에 캐나다 공관이 없어 영사 지원이 지극히 제한된다”며”캐나다인들의 방북을 반대한다는것이 정부의 지침”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