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트럼프-시진핑 첫 정상회담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4/07 12:25

미중 정상이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 플로리다 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회담은 오늘(7일)까지 계속된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냉온 전략'을 구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정상회담에 앞선 만찬 회동에서 양국 관계 강화에 대한 강한 기대를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이미 긴 대화를 나눴다. 지금까지는 얻은 게 아무것도 없다. 전혀 없다"고 농담을 던지며 "하지만 우리는 우정을 쌓았다"며 "장기적으로 우리는 매우, 매우 위대한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며 그렇게 되기를 매우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하지 않는다면 미국이 독자적으로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이날 오후 미·중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플로리다로 이동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대북 압박 가능성에 대해 "나는 중국이 (압박을) 강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