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5°

2018.11.17(SAT)

Follow Us

"북한 선제공격 나설 수 있다"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4/12 11:48

'강대강 치킨게임' 일촉즉발

로이터 통신이 11일 "북한이 미국을 먼저 핵무기로 공격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미국 본토까지 사정거리에 있는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선제공격은 미국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며 자신들이 선제공격에 나설 수 있음을 경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또 남한과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미군기지는 자신들의 핵 시야에 놓여져 있다면서 적 세력들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미국이 북한에 대해 군사행동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언급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는 소식도 나오고 있다. 또 핵무기 실험을 감지할 수 있는 전문 관측기(콘스탄트 피닉스 WC-135)가 이달 초 일본 오키나와 미군기지에 배치됐다고 니케이가 보도됐다.

호주 일간 데일리텔레그래프는 "미국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면 격추할 준비가 돼 있고, 이미 동맹국들에 이 내용을 통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또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의 회동을 앞두고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북한에 대해서도 (시리아 공습 때처럼) 일방적인 군사행동을 취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한반도를 둘러싼 전운이 더욱 짙어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번 주가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미국과 북한이 '강대강 치킨게임' 양상을 보이면서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한반도는 물론 주변국까지 빠르게 퍼지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한반도 위기 고조-북 미 중 긴장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