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

2018.09.23(SUN)

Follow Us

부모, 여자친구 일주일 간격으로 살해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2 14:17

캘거리 25세 남성 검거

일주일에 걸쳐 친어머니와 양아버지, 여자친구를 살해한 범인이 경찰에 검거됐다. 알버타주 캘거리 경찰은 지난달 31일 더스틴 더씨(Duthie⋅25)를 3건의 2급살인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

경찰은 각각 다른 장소에서 모두 3명이 숨진 사실을 지난달 말 발견한 후 더씨를 심문해 범죄 사실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첫 사망자가 발생한 후 다음 사망까지 6일이 흘렀으며 목숨을 잃은 이들은 모두 범인과 아주 가까운 사이였다.

첫 피해자는 캘거리 동쪽 교외 애플우드 파크 주택단지에서 나왔다. 7월 31일 누군가 경찰에 두 곳의 주소를 대며 해당 거주자가 안전한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해 조사하던 중 오전 11시께 시신을 발견한 것이다. 경찰에 전화를 걸어 확인 요청을 한 사람은 바로 범인이었다고 차후 밝혀졌다.

첫 희생자가 발생한 곳에서 20km 떨어진 두 번째 장소에서도 숨진 이들이 나왔다. 캘거리 북쪽 컨트리힐스 주택가에서는 남성 1명과 여성 1명 등 2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이들이 집주인 부부라고 확인했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두 곳 중 한 곳에서 용의자를 검거해 조사를 벌였다. 구체적으로 어느 집에서 용의자를 검거했는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현지 언론은 두 번째 희생자들이 나온 곳으로 추정해 보도했다.

한 이웃 주민은 숨진 부부가 약 2년 전 이곳으로 이사 왔으며 부부와 함께 살던 20대 남성은 매시간 차를 운전해 외출했다 돌아오기를 반복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외출이 잦은 남성에게 뭔가 수상쩍은 낌새가 있었기 때문에 차고 문이 열리고 닫힐 때면 인기척이 없을 때까지 집 안에 머물러 있었다고 진술했다.

1일 오전 시작된 재판에서 피고인 더씨는 여자친구를 지난달 25일 살해했으며 어머니와 양아버지는 31일 숨지게 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들을 숨지게 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피고인 더씨가 자살을 시도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로키뷰 병원에서 보호 중이라 첫 재판에 출두하지 않았다며 심리검사 여부도 곧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