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3°

2018.11.16(FRI)

Follow Us

"산유국도 고유가엔 못당해"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7/11 09:01

유가의 고공행진에 산유국인 캐나다도 힘겨운 모습이다.


캐나다의 민영방송사인 CTV는 9일(현지시간) 몬트리올은행(BMO)의 보고서를 인용해 "캐나다는 고유가 수혜국이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유가 급등 이후 오히려 부담스런 측면이 더 부각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더글라스 포터 이코노미스트는 '최근의 고유가는 산유국인 캐나다의 경제에도 마치 무거운 닻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 수출에 따른 무역 흑자가 GDP의 5%에 달할 정도였지만 이로 인해 미국 등의 주요 교역 대상국이 타격이 겨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에너지비용의 기록적 상승으로 소비 심리는 악화되고 있으나 물가는 크게 상승하고 있다는 것도 우울한 점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