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캐나다 6월 노동자 평균 주급 1000달러 코앞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31 15:55

BC주 연간 2% 상승

캐나다 노동자들이 매 주 평균 수입이 마침내 4자리 수의 문턱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30일 발표한 6월 노동자 수입 통계에서, 캐나다 평균 주급이 1000달러에서 26센트 부족한 999.74달러를 기록했다. 5월의 997.22달러에서 0.3%가 상승했으며, 작년 6월에 비해서는 2.8%가 높아졌다. 또 노동자들의 일주일간 평균 근로시간은 32.8시간으로 전달이나 1년 전에 비해 큰 차이가 없었다.

각 주별 통계에서 BC주는 963.19달러로 알버타, 뉴파운드랜드앤래브라도, 사스카추완, 온타리오 등 1000달러가 넘는 4개 주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BC주의 평균주급은 전달에 비해서는 0.6%, 그리고 작년 6월에 비해서는 2%가 상승해 단기적으로는 전국 평균보다 높았지만, 연간으로는 낮은 편에 속했다.

BC주 주급 상승은 건설, 보건의료, 그리고 사회지원 분야가 기여를 했다.

캐나다 전체 산업별로 보면, 연간 기준으로 소매업이 임금 상승을 주도했다. 작년 6월에 비해 8.6%나 상승을 했지만 주급 평균액은 604달러로 가장 낮은 산업 직군들에 속했다. 이어 건설업이 6%, 숙박요식업이 4.2%로 상승률 상위 산업직군이 되었다.

반대로 행정지원서비스 업종은 2.5%가 하락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프레이져연구소가 발표한 북미 노동시장 평가에서 BC주가 60개 주 중에 35위를 차지했지만 캐나다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사스카추언이 41위, 마니토바가 45위, 알버타 48위로 서부 4개주가 캐나다 주 중에는 상위권을 차지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