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7(Fri)

코퀴틀람서 미국 여성이 캐나다 소녀들 인종차별 모욕

표영태 기자
표영태 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30 13:07

"너희들이 온 곳으로 돌아가라" 유행인가?

델타 경찰 수장 부인도 같은 발언에 논란

에보다티의 페이스북 동영상 캡쳐

에보다티의 페이스북 동영상 캡쳐

코로나19 인후 인종혐오 문제가 크게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계라고 밝힌 여성이 캐나다 거주 소녀들에게 인종혐오적인 발언을 했고, 델타 경찰서 서장 부인도 인종차별 행위로 도마위에 올랐다.

아지타 에보다티라는 핏메도우 거주 여성은 자신의 딸과 딸의 친구가 코퀴틀람의 미네카다지방공원(Minnekhada regional park)에서 겪은 인종차별적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링크: https://www.facebook.com/azita.ebadati/videos/10164742768290643/

비디오에 대한 설명에 따르면, 두 명의 아이들이 공원에서 허클베리(huckleberry) 열매를 따 먹고 있는데 백인 여성이 열매를 따먹는다고 질책을 했다.

이에 소녀들이 상관하지 말라고 응수를 했는데, 갑자기 백인 여성은 흥분을 해서 이들에게 자신에게 무례하게 굴었다며 "그런 말을 쓰려면 너희가 있었던 곳으로 돌아가라(go back where you came from if you want to use words like that)"라고 말했다.



이에 소녀들이 자신이 캐나다에서 태어났다며 백인 여성에게 어디서 왔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백인 여성은 미국에서 태어났다고 대답했다.

백인여성이 계속 소녀들을 바로라는 투로 이상한 춤을 추며 조롱하고, 소녀들은 식민주의자(colonizer)라고 대응했다.

페이스북 동영상 댓글에 코퀴틀람의 리차드 스튜어트 시장은 "내 관점에서 누구도 화가 난다고 온 곳으로 돌아가라고 할 수 없다. 이에 많이 상처를 입었다(From my perspective, nobody says ‘go back to where you come from out of anger.’ I was heartbroken over it.)고 언급했다.

델타에서는 경찰서장의 부인이 남아시아계 여성이자신의 집 펜스를 건드렸다고 호스로 물을 피난 온 여성에게 뿌려 인종차별주의자로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6월 9일 센테니얼 해안에서 갑자기 밀려오는 썰물에 놀라 바위를 타고 올라갔다가 경찰서장의 집 펜스를 건드렸다. 그러자 경찰서장 네일 더보드의 부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해안에 밀려온 고래(beached whale)하고 비교하며 왔던 곳으로 돌아가라고 조리를 지르며 얼굴에 호스로 물을 뿌렸다고 피해자가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