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5°

2018.09.22(SAT)

Follow Us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 금리 1.5%로 인상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1 17:10

작년 7월 이후 4번 인상

기준금리 인상 압박을 받아 오던 캐나다 중앙은행이 마침내 6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캐나다 중앙은행(Bank of Canada)는 11일 기준금리는 1.25%에서 1.5%로 0.25% 포인트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1월 17일 1.25%로 인상 한 후 6개월만이다.

캐나다 기준금리는 2008년 말 세계 금융위기가 온 이후 0.25%대로 내려갔던 캐나다 기준금리는 2010년 하반기에 점차 상승해 1%로 올랐다. 이후 2014년말까지 이 선을 유지하다 2015년 연초부터 0.75%로 내려가다, 7월 15일 0.5%로 낮아졌다.


이후 2년간 0.5%의 금리를 유지하던 캐나다 기준금리는 미국의 기준금리가 올라가면서 상승 압박을 받아왔다. 그리고 마침내 작년 7월 12일 마침내 0.75%로 2년만에 기준금리를 올렸다.

이후 연이어 9월 6일 1%로 기준금리를 올렸다. 이는 2년 9개월만에 1%로 금리가 회복된 셈이다. 그리고 올해 1월 17일 다시 0.25% 포인트가 상승한 1.25%를 유지했다. 하지만 중앙은행은 계속적인 금리 인상 요인에도 불구하고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등 불확실한 경제 상황을 이유로 금리를 3월과 5월 유지하는 선에서 버텼다.

결국 이번에 금리를 다시 0.25% 포인트 인상했다. 작년 7월 이후 결국 4번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상한 셈이다. 이렇게 인상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해, 중앙은행은 미국과의 무역분쟁을 비롯해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의 위험성도 있지만, 석유가격 상승 등이 금리 인상의 한 요인으로 꼽았다.

중앙은행은 세계경기가 올해는 3.75%, 그리고 내년에는 3.5% 성장한다는 전망이다. 캐나다 경제는 2분기에 2.8%의 성장을 보였다가 3분기에는 다소 완화돼 1.5%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추산했다. 가계지출은 높아진 이자율과 강력한 모기지 규제로 다소 완화될 전망이다.

이런 모든 것을 감안해, 중앙은행은 2018~2020년 사이에 캐나다 평균 경제 성장률은 2% 대에 머문다는 예상이다.

인플레이션은 2% 대에 머물고 임금은 2019년 말까지 2.3%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7월 현재 기업들은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로 인해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이로 인해 캐나다의 성장률과 인플레이션이 둔화될 수 밖에 없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