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2.24(Mon)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15 14:35

프레이져연구소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

공동 1위 19개 중 사립만 15개
한인 주거지 중 코퀴틀람 공립 최고

학교의 서열화 문제를 일으킨다고 비판을 받지만, 한인 학부모들이 가장 관심 있어 하는 프레이져연구소의 BC초등학교 성적표가 나왔다.



프레이져연구소가 14일 발표한 BC주 초등학교 성적에서 19개의 초등학교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들 학교 소재지를 보면 메트로밴쿠버의 부자도시인 웨스트밴쿠버에 5개, 밴쿠버에 7개, 버나비에 2개, 써리와 리치몬드, 그리고 밴쿠버섬 부자 동네인 던칸에 각 1개 씩이었다.



공동 1위 중 공립학교는 4개로 모두 웨스트밴쿠버에 소재했다. 즉 웨스트밴쿠버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수 있으면, 공립이던 사립이던 최고 명문학교를 다닐 수 있다는 얘기다. 웨스트밴쿠버의 나머지 두 개 사립학교도 20위와 24위로 상위권에 속했다. 웨스트밴쿠버의 공립 초등학교 중 가장 낮은 성적을 거둔 학교는 전체 53위 챠트웰이었다.



한인이 많이 모여 사는 코퀴틀람 공립초등학교 1위는 전체 81위, 버나비는 143위, 포트무디는 160위, 써리는 143위, 랭리는 122위에 그쳤다.

반면에 중국계가 우세한 리치몬드는 69위를 차지했다. 메트로밴쿠버 이외 도시 중에는 포트 넬슨과 허드슨호프의 초등학교가 43위로 가장 높았다.





비영어권 학생들이 절반이 넘어 50% 이상이 ESL 수업을 듣는 학교 중에는 써리의 캘사 초등학교가 41위로 가장 높았고, 이어 웨스트밴쿠버의 챠트웨, 리치몬드의 제니 오크가 114위를 각각 기록했다. 리치몬드는 이 부문 10위 안에 7개나 들어가 중국어 위주라 ESL 위주의 수업자가 50%가 넘는 학교들 중 상위권을 차지했다.



ESL 비중이 5.1%에서 25%가 있는 학교는 역시 웨스트밴쿠버의 공동 1위 학교가 4개나 포함됐고, 포트 코퀴틀람의 사립학교가 41위로 2위를 차지했다.



지난 5년간 10점 만점을 맞은 학교는 10개 학교에 달했다.



프레이져연구소는 이번 성적표를 통해 학부모가 선택의 여지가 있을 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또 성적표 발표를 통해 학교들이 더 열심히 할 수 있도록 분발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고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그리고 BC교사연합을 비롯해 학부모 단체들은 긍정적인 효과보다 부정적인 효과가 크다고 반대를 한다. 하지만 조기유학을 고려하는 학부모나 관련 업체들에게는 거주지역이나 학교선택의 가이드라인으로 즐겨 쓰고 있다.



BC주는 온타리오주에 비해 사립학교의 성적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오고 있다.



표영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