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6°

2018.11.14(WED)

Follow Us

EE이민 통과점수 441점...연중 최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5 16:34

매번 3300명 선발해야 상반기 목표 달성

4월 25일 3500명, 한인에게 화중지병


4월 들어 연방 EE이민 관련 조치가 작년 4월과 비슷한 양상으로 마치 복사 해 놓은 모습을 보였다.



연방이민부는 25일자로 3500명의 EE 이민신청자를 선발해 초청장을 보냈다. 이번에 CRS(Comprehensive Ranking System) 통과점수는 441점으로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점수로 기록됐다.



연방이민부는 작년 1분기에 연간 목표치의 4분의 1을 채우지 못하자 4월에만 3번이나 EE카테고리 선발을 하면서 총 1만 1341명에게 초청장을 보내는 바쁜 한 달을 보냈다.





올해 1분기에도 연간 목표치에 못미치는 EE선발 통과자를 낸 후 4월 들어 2번 선발을 했지만 3500명 씩 총 7000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하며 통과점수도 올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1월 2750명씩 2회 선발 발표 해 5500명, 2월과 3월에 2회에 3000명씩 6000명에게 초청장을 보냈던 것에 비해 1500명과 1000명이 늘어난 수치다.



1분기에만 총 초청장을 받은 수는 17500명이다. 이는 올해 EE 선발 목표가 7만 4900명인 것을 감안하면 분기당 1만 8725명이기 때문에 약 1225명이 부족한 셈이었다. 상반기 목표치가 3만 7450명으로 치면, 4월 25일 현재까지 총 2만 4500명이 초청장을 받아 추가로 5월과 6월에 1만 2950명에게 초청장이 발송되면 된다. 그럴 경우 매달 6475명이 목표가 되며 매달 2번이라고 봤을 때 3240명 정도가 매 회 초청장을 받게 된다는 단순한 계산이 나온다.



이를 맞추기 위해서는 CRS 통과점수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 점수도 완벽한 영어를 구사할 수 있고 조기유학이나 2년 이상 학위에 사회경력 점수가 되야 통과할 수 있는 점수라 한국에서 이민을 준비하는 경우에는 불가해 보인다. 그런데 한국 언론들은 캐나다의 이민 목표가 크게 늘어났다고 마치 쉽게 캐나다 이민을 올 수 있을 것처럼 보도를 해 오히려 실망감만 부추기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