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9°

2018.09.19(WED)

Follow Us

하키시즌이 돌아온다 … NHL 노사협상 타결

밴쿠버 중앙일보= 권오동 인턴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권오동 인턴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1/08 08:51

파행 113일 만에 단협 잠정타결 … 요식업계 '하키시즌' 특수 기대

노사분규로 시즌 취소 직전까지 치달았던 북미하키리그(NHL)가 113일간의 직장폐쇄(lockout) 끝에 새 단체협약잠정 체결에 합의했다.

구단주를 대표하는 게리 베트맨 NHL커미셔너와 선수노조(NHLPA)의 도널드 피어 위원장은 뉴욕에서 16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 끝에 6일(일) 새벽 5시 “양측이 마침내 단협안에 동의했다.

몇 가지 단계가 남아있지만 기본적인 큰 틀에는 모두 합의한 상태”라고 발표했다.

구단주들과 선수노조의 인준절차를 통과할 경우 이번 단협은 최소 오는 2020년까지 유효하게 된다.

이에 따라 진통을 겪던 북미 아이스하키리그(NHL)가 몇 주 내에 다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NHL 노사협상이 타결되면서 BC주 지역 요식업계도 하키시즌 매출 증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BC요식업 협회의 안 토스텐슨(Ian Tostenson)은 "지난해 취소되었던 게임이 재개됨에 따라 밴쿠버 다운타운의 식당과 술집들이 호황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사업체들이 불황으로 손해봤던 것을 이번 하키 시즌으로 다시 회복하길 바란다"며 "보통 한 플레오프당 1백만 달러가 추정되지만 지금 현재 정확한 이익을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설명했다.

토스텐슨은 "로저스 경기장 부근 지역 뿐 아니라 사람들이 앉아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로우 메인랜드 지역 식당들도 손님이 크게 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식당에서 음식을 먹는 사업만 호황을 누리는게 아니라 음식 포장 및 배달 사업도 경기 활성화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수익금 배분을 놓고 문제가 생겼던 NHL사무국은 이후에도 갈등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난해 10월 11일 개막 예정이던 2012-2013 정규시즌 개막을 수차례 취소했었다.

1월 19일 하키 시즌이 다시 개막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지만, 현재 시즌 개막을 위한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조만간 상세 일정이 발표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