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9°

2018.09.23(SUN)

Follow Us

‘1987년의 기억을 들려주세요’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29 18:58

영화 <1987>, 북미 개봉 앞두고 미주 한인들 사연 공모
당첨자 추첨 통해 한국행 왕복 티켓 증정

CJ 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가 영화 <1987>의 북미 개봉을 앞두고 미주 한인들의 추억이 깃든 사연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로, 아픈 역사를 소재로 하지만 뜨거운 가족애와 80년대의 아련한 추억을 중심으로 한 영화다.



응모 주제는 ‘내 기억속의 1987년’으로, 분량과 형태에 제한이 없다. 짧은 영상이나 사진과 같은 멀티미디어부터, 편지나 이메일과 같은 문서 형태도 모두 허용된다. 소재는 본인이 겪었던 일이나 부모님, 친지 등의 사연도 좋으며, 분량에는 제한이 없다. 사연이나 소재는 꼭 한국에서 일어난 일에 국한되지 않으며, 미국에서 1987년을 보낸 한인들의 이야기도 적용된다.



우승작으로 당첨된 사람에게는 아시아나 한국 왕복권 (미국 주요도시 출발)이 주어지며, 이외 많은 참가자들에게는 영화 티켓, 기념품 등이 증정된다. 배급사 측은 주요 사연들은 제출인의 동의를 얻어 영화의 소셜 미디어와 영화의 광고에 제출인의 이름을 넣어 영상/사진 형태로 게재할 예정이다.



CJ 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는 “영화가 80년대 뜨거운 가슴을 지녔던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하고 있는 만큼, 미주 한인 개개인의 이야기를 듣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는 기회를 마련하고 싶었다”며, “많은 분들의 참여를 통해 되도록 많은 이야기를 영화와 함께 소개하고 싶다”고 밝혔다.



사연 응모나 관련 문의는 이메일 (info@cjentamerica.com)로 접수하면 된다.





영화 <1987>은 LA와 Buena Park 지역에서 12월 29일, 뉴욕, 시카고, 시애틀, 워싱턴DC, 밴쿠버, 토론토를 비롯한 북미 주요 16개 도시에서는 1월 12일 개봉할 예정이다. 자세한 극장 정보와 상영시간은 웹사이트 WWW.CJ-ENTERTAINMENT.COM 을 참조하면 된다.



장준환 감독과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진이 출연하는 '1987년'은 한국의 대통령 직선제 등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게 된 사건을 다루고 있다. 이 영화는 시놉시스에 따르면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로 유명한 김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을 다루고 있다.



<시놉시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김윤석)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인다.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박희순)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 중인 재야인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카인 연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