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캐나다 15개 명문대학 한인교수와 재학생이 들려주는 손에 잡히는 정보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1 16:10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 주최

UT 등 15개 명문대학교 참가

CKC2018행사 일환, 17일 개최

밴쿠버에서 사상 최초로 캐나다의 명문대학교 한인 교수와 함께 석사와 학사 과정 선배들이 나서서 대학교 교과과정과 생활, 그리고 진로에 대해 직접 설명을 해주는 대규모 행사가 처음 열리게 됐다.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가 주최하는 한국-캐나다 과학기술대회(CKC) 2018 행사가 2018년 6월 17일에서 20일까지 4일간 리치먼드 컨퍼런스 센터(Richmond Conference Centre)에서 개최된다.


이 행사에는 캐나다 내의 한인과 현지 과학기술자와 관계자를 비롯해 한국에서도 200명 가량의 과학기술자들 등 약 580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문적인 학술행사이다.

그런데 행사기간 중에 지역 한인들이 참가할 수 있는 지역프로그램(local program)이 같이 열리는데 올해는 이번 행사를 위해 밴쿠버를 찾아온 캐나다의 15개 명문대학교의 한인 교수와 석사과정 학생과 학부과정 학생 등 3명 이상이 조를 이뤄 각자 대학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대학설명회(Canada-Korea University Fair)가 17일 오후 1시 15분부터 리치몬드 쉐라톤 에어포트 호텔(7551 Westminster Hwy)에서 열린다.

참가대학교를 보면 BC주의 UBC, SFU를 비롯해 온타리오주의 맥마스터대, 토론토대, 퀸즈대, 라이어슨대, 칼턴대, 워털루대 오타와대, 퀘벡주의 맥길대, 알버타의 알버타대, 캘거리대, 사스카추언주의 사스카추언대, 마니토바주의 마니토바대, 그리고 노바스코샤의 델하우지대 등이다.

이번 행사를 준비하는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 캐나다지부의 서종설 회장과 최하루 부회장, 최성배 재무, 박성용 차세대전문가(YGP) 회장과 YGP밴쿠버 지부의 최 펠릭스 등 집행위원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설명회에 많은 한인 학생들과 학부모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번 설명회는 자주 접할 수 있는 대학교의 입학설명회라기 보다는 실제 대학생활과 관련해 교수와 학생들의 입장에서 실질적인 대학생활과 진로에 대해 설명하고 질문을 받고 대답을 하며 내실있게 진행될 예정이다.


설명회 진행 방식을 보면 우선 개회식 이후 1분가 각 대학교에 대해 간단하게 홍보를 하고 이어 각 대학별로 부스를 나눠 학생들과 학부모의 질의 응답을 받는 탐사(Navigating)시간을 갖게 된다. 이때 각 학교별 부스에는 홍보 포스터와 입학 안내 자료가 마련될 예정이다.

주로 준비될 내용은 학교에서 유명한 과나 프로그램을 비롯해, 코업, 석사과정, 기숙사나 렌트비, 그리고 학교의 명물 등 입학설명회에서는 들을 수 없지만 실제 대학 생활에 꼭 필요한 팁들을 얻게 된다.

특정 전공 혹은 학교 등에 대해 필요시 1 대 1 미팅도 검토 중이다.

그런데 이번 행사에는 주로 과학기술 전공자들이 오기 때문에 설명회도 인문계는 없고 주로 과학기술 관련학과만 대상으로 한다.

행사 참가비는 사전 온라인 신청을 할 때 가족당(최대 4인) 10달러, 현장접수 시는 현금으로 20달러이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CKC2018공식 홈페이지(ckc2018.akcse.org) 중 프로그램에서 CKC2018UNIVERSITY FAIR 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외에도 전화번호 778-989-3786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CKC2018 행사에는 한국의 충북대학교를 비롯해 서울대, 카이스트, 고대, 이대, 한양대 등의 차세대과학도 6명이 참석하는 것을 비롯해 과학인총연합회 차원에서 다양한 분야의 과학기술자가 밴쿠버를 찾아온다.

캐나다 주류사회에서는 BC주의 브루스 랄스톤 고용무역기술부 장관 등이 참석을 한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