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곰이 사람 주거지 왔나, 사람이 곰의 거주지에 갔나?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0 16:07

트라이시티 곰 잇달아 출현

메트로밴쿠버의 한인 주요 거주 도시인 트라이시티에 곰들이 빈번하게 목격되고 있어, 곰에 대한 주의에 앞서 집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코퀴틀람시는 버크 마운틴(Burke Mountain) 주택에 최근 대형 곰이 곰이 나타났다며, 시민들에게 곰을 부르는 행위에 대해 벌금을 물린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시에 따르면, 곰은 시는 해당 곰이 집 외부에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쓰레기통에 있는 음식 냄새에 이끌려 곰이 왔다며, 곰은 사람들이 다가가는 것도 알아차리지 못할 정도로 음식물 쓰레기 먹는데 익숙해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바로 이런 이유로 결국 곰도 목숨이 위험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는 제발(Please PLEASE)이라는 단어를 두 번이나 겹쳐 사용하며, 쓰레기 분류 배출 시스템에 맞게 따라 주기를 당부했다. 그리고 기존 거주자들이 새로 이사 온 이웃들에게도 이런 규정들을 알려 주기를 요청했다.

그리고 곰이 집의 쓰레기통으로 다가왔다면 바로 쓰레기를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500달러의 벌금을 물어야 하는 대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벌금을 받는 주민보다, 민가에 내려오는 곰은 결국 죽임을 당하는 목숨값을 치러야 한다며 경종을 울렸다. 버크 마운틴 신주거지는 10여 년 전 버크 주립공원 산악지대의 남동쪽에 새로 개발돼 산악지형과 이어져 있고, 원래 곰들이 자유롭게 지내던 수풀지역이기 때문에 죽임을 당하는 곰들에게는 억울한 일이기 때문이다.

야생동물과의 불편한 조우를 막고 불필요한 벌금을 내지 않기 위해서 코퀴틀람시는 관련 안내 사이트(www.coquitlam.ca/public-safety/animal-pest-control/wildlife-management)를 참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