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2 15:50

연방정부 ‘맥주' 정의 현실화 추진

재료 다각화하고 성분 표기는 엄격하게

캐나다 연방정부가 맥주의 정의를 변경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정부는 맥주의 맥아 함량 비율을 조정하고 주재료 외에 부재료를 다양화하고 제조 성분을 모두 표시하는 방향으로 준비 중이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맥주는 30년 이상된 정의에 따라 생산되고 있다. 정부는 새로 바뀌는 내용에 대해 일반에게 알리는 절차를 이번 주 시작했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조치가 다변화되는 맥주 시장의 현실을 따라잡기 위한 노력이라고 평가한다. 1990부터 2017년까지 국내 맥주 주조사는 62곳에서 750곳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브랜드도 400개 남짓에서 7000개로 더욱 다양해졌다.

한 전문가는 현재 시판되는 모든 맥주가 맥주를 만드는 재료나 발효시키는 방법까지 기준으로 정한 맥주 주조법에 어긋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기업 뿐 아니라 소규모 양조장에서 다양한 재료와 방법으로 맥주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주조 과정에서 향신료 등 다양한 재료를 첨가할 수 있는 등 현실에 맞게끔 규칙을 새로 만드는 편이 바람직하고 덧붙였다.

새로운 정의가 받아들여 지면 기존에 알고 있던 ‘맥주맛’이 바뀌고 전혀 새로운 ‘맥주’가 나올 수도 있게 된다. 예를 들어 과일을 섞거나, 라벤더, 심지어 실란트로도 맥주 재료로 넣어 독특한 맥주를 만들어 팔 수 있다. 주류업계에도 창의적인 발상이 시장을 이끌게 되는 것이다.

원료로 쓸 수 있는 재료가 늘어나는 만큼 이에 대한 표기도 엄격해진다. 여러 알레르기를 겪는 경우 재료를 보고 술을 고를 수 있게 한다는 취지다.

한편 일부에서는 새로운 규칙 제정이 소규모 양조업계에 까다롭게 적용돼 경영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것은 아닌가 걱정하고 있다. 또 기존에 맥주로 이름 붙여 팔던 술을 더는 맥주로 부를 수 없게 되는 경우도 나올 수 있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는 약 2년간 여론 수렴과정 등을 거쳐 2019년부터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통계청 자료에는 지난 1년간 캐나다인의 맥주 소비가 91억 달러에 달해 전체 주류 시장의 40%를 차지한다고 분석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