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1.7°

2018.11.19(MON)

Follow Us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03 16:33

북청사자놀이 첫 밴쿠버 공연

교방입춤 등 전통예술 첫 선


지난 6월 29일 토요일 노스밴쿠버에 위치한 센테니얼 극장 (2300 Lonsdale Ave, North Vancouver)에서 열린 한국전통예술원(원장 한창현)의 제 11회 정기공연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밴쿠버 교민들에게 한국문화와 전통을 알리는 대표적인 한국 예술 단체가 주관한 공연인 만큼 공연장은 수많은 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본 행사는 1부, 2부로 나누어져 진행되었으며 1부는 창원 전국국악대전 대상과 김제 전국국악제 문체부장관상을 수상한 조점옥 선생의 교방입춤으로 시작하였다. 이어서 동락연희단의 공연, 경기민요 “태평가”, 판놀이 등의 공연이 뒤를 이었으며, 본 행사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북청사자놀이가 많은 관객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내었다.


이번 정기공연 주관의 총책임자이자 한국전통예술원의 한창현 원장은 한국과 캐나다의 수교 55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본 공연을 기획하였다고 본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말하였다.

한 원장은 "선친께서 인간문화제셨었고 어릴 적부터 이러한 전통을 자연스럽게 접하다 보니까 돌아가신 선친의 뜻도 있고 해서 누군가는 그 대를 이어가야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 지난 2008년도에는 무형문화제 5호인 판소리, 2010년도에는 무형문화제 49호 송파산대놀이 등을 선보였다. 그리고 올해에는 무형문화제 15호 북청사자놀이 공연단을 초청해서 공연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이러한 일을 계속해서 이어나아가면서 교민들에게 전통문화를 알리고 밴쿠버의 주류사회에 한국전통예술의 위상을 높이는데에 이바지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젊은 한인 차세대에게 전통문화를 전파하기 위한 방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 한 원장은 "사물놀이라는 것을 보면 상모, 몸을 돌리면서 장구를 치는 등 이렇게 동시에 세가지를 할 수 있는 민족이 우리 민족밖에 없다. 한국전통예술이 외국에서는 굉장히 우수하게 평가를 받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교민 2세이 열심히 배우고 관심을 가져야만 우리 전통의 맥을 이어갈 수 있다. 그래서 우리 부모님들께서 자녀들이 서양악기, 예를 들면 피아노, 플룻, 바이올린 등의 악기와 더불어 우리의 전통악기 또한 한가지 씩은 가르치며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키워줄 수 있도록 지지해주시면 좋겠다. 부모님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또한 지난 4월에 열린 남북 정상회담 당시 판문각에서 사물놀이와 피아노 연주가 결합된 형태의 공연이 선보여진 것과 같이, 전통이라는 것을 조금은 탈피함과 동시에 이제는 양악(洋樂) 등을 겸비하면서 발전시키는 등 전통을 전수하는 것이 아닌 계승발전 시키는 형태로 그 맥을 이어나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제이든 인턴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