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7.18(Thu)

핼리팩스 주택 화재로 자녀 7명 숨져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20 15:47


시리아 난민 가족 참사

이사가기 이틀 전 화재



시리아 출신 난민 가족이 살던 집에서 불이 나 가족 7명이 목숨을 잃었다. 노바스코셔주 핼리팩스 2층 목조 주택에서 19일 이른 오전 불이 나 살고 있던 가족 중 자녀 7명이 숨졌다.



부모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는데 이들 역시 부상이 심하지만 목숨에는 이상이 없다고 당국은 밝혔다. 어머니는 아직 자녀들이 모두 숨진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 듯 아이들의 상태를 물어봐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숨진 자녀들은 생후 3개월 영아부터 10대 청소년까지 다양하다. 자녀 중 가장 맏이는 14세 남학생이며 아래로 12세, 9세, 8세, 3세, 2세 등 여러 아이를 두었다. 3개월 영아는 지난해 11월 캐나다에서 출생한 아이다.



이들 가족은 2년 전 시리아에서 탈출해 캐나다로 입국한 난민이다. 2017년 9월 말 캐나다에 도착했다. 입국 이후 다른 곳에서 거주하다가 난민 지원 서비스를 더 편하게 이용하려고 핼리팩스시로 이사 왔다. 그러나 첫 거주지가 더 편해 다시 그곳으로 이사하려고 결정했다. 사고는 다시 이사하기 이틀 전에 발생했다.





사고 현장 이웃 주민은 밤 12시 30분께 큰 충격음과 함께 여성이 비명 지르는 소리가 났다고 증언했다. 소방 인력이 도착하기 전에 이웃 주민들이 먼저 현장에서 도울 일이 없을지 찾았으나 워낙 순식간에 불이 번져 미처 손을 쓸 틈도 없었다고 전했다.



불이 난 집은 비교적 최근에 지어진 집이었는데 불이 어떻게 빨리 번질 수 있는지 묻는 말에 소방 당국은 아직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최근 지어진 집은 가벼운 자재로 지어졌기 때문에 어느 순간부터는 불이 크게 번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노바스코셔주에는 1795명의 시리아 난민이 살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시리아 내전을 피해 최근 캐나다로 건너온 사람들이다. 난민 가운데는 개인 자격으로 신원 보증을 받아 온 345명도 포함됐다.



희생 자녀들의 장례식은 20일 치러질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