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0.15(Tue)

밴쿠버 K-POP 댄스 20세 한인여성 맹견 피습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06 14:07

CTV 뉴스에 올라온 동영상 캡쳐

랭리 거주 랍슨스퀘어 연습 중
맹견 주인 적극 제지 않고 소리만

밴쿠버에도 K-POP 열풍이 불고 있지만, 제대로 연습장도 없어 다운타운의 노천에서 연습을 하던 젊은 여성이 맹견에 공격을 받아 부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



밴쿠버 CTV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다운타운 랍스스퀘어에서 K-POP 커버댄스팀 한인 여성이 춤 연습 중 맹견에게 쫓기다 결국 2번이나 물렸다.



CTV가 공개한 영상에서, 개줄이 풀려 있는 대형 불독이 겨울에 아이스링크로 이용되는 랍스스퀘어로 들어서자 K-POP 커버댄스 연습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맹령하게 뛰어갔다. 이어 20세의 권 모 양이 맹견에 쫓겨 오는 모습이 보이고, 맹견은 그녀의 다리를 물었다. 이때 주인이 나타나 맹견을 저지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개를 잡지 않고 개에게 소리를 지르자 다시 개는 권 양에게 달려 들어 2번째 공격을 했다.



밴쿠버에서는 공공 장소에서 개줄을 항상 묶어 놓도록 되어 있는데, 개주인은 사람 크기 만한 맹견임에도 불구하고 개줄을 하지 않고 있었다. 또 적극적으로 개를 말리기 보다 그냥 소리만 지르는 수준에 머물렀다. 또 사고 직후 개를 데리고 현장에서 달아났다.





CTV에 따르면, 권 양은 팔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양은 공공장소에서 맹견을 풀어 놓은 개주인의 행동과 사건 이후 달아난 행위에 대해 분노를 하고 밴쿠버 경찰에 신고를 했다.



밴쿠버 경찰에 직접 연락을 해 관련 사건에 대한 질의를 한 결과, 밴쿠버 경찰서의 제이슨 두세트( Jason Doucette 언론담당 경관은 "지난 1일 랍슨스퀘어 아이스링크에서 랭리에 거주하는 20세 여성이 개에 물렸다는 신고를 받았다"며, "다음날 경찰이 피해자 여성을 만났고 개와 개 주인을 수소문 했지만 아직 소재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두세트 경관은 피해자의 부상은 경미하다고 밝혔다.


랍스스퀘어는 에버랄드를 비롯해 K-POP 커버댄스팀들이 주말에 모여 연습을 하는 장소이다. K-POP이 좋아 자발적으로 모인 20대 전후의 젊은이들이라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어 별도의 실내 연습실을 갖지 못하고 사시사철 비와 눈을 피할 수 있는 공공장소로 랍스스퀘어를 이용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