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웰페어 수당 증가했지만 여전히 불충분"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12/14 10:40

"인플레이션 등으로 효과 반감"

지난해 전국적으로 빈곤층의 웰페어 수입이 증가했지만 생활을 영위하기에는 여전히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복지 위원회’가 고용 가능한 독신, 장애 독신, 두 살짜리 자녀가 있는 싱글 부모, 10~15세 자녀가 있는 부부 등 4종류의 가정을 비교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웰페어 수입이 0.3%에서 5%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뉴브런즈윅 주 독신의 경우 가장 낮은 3800달러를 받았으며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 주의 2자녀 가정이 2만4000달러로 가장 많은 웰페어 수당을 받았다.
또 온타리오 주의 장애 독신자의 경우 1만2900달러, 뉴펀들랜드 주에서 2살짜리 자녀가 있는 싱글 부모 가정은 1만9300달러를 받았다.
보고서는 “퀘벡 주, 사스카치완 주, 뉴펀들랜드 주 등 3개 주만 웰페어로 빈곤 선을 간신히 벗어났다”며 “어떤 측정 수단을 이용한다 하더라도 웰페어 수준이 생활을 영위하는 데 적절한 수준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2008년에서 2009년 사이 웰페어 지급이 증가하기는 했지만 일부의 경우 인플레이션으로 효과가 반감됐고 자격을 얻기가 어려운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The Canadian Press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