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7.1°

2018.11.22(THU)

Follow Us

비행기 티켓 사기 사건 피해 '도미노'

천세익 기자 csi@joongang.ca
천세익 기자 csi@joongang.ca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2/10/19 08:44

"돈 냈는데 또 내라니..."
한인 여행사들과 개인 피해자들, 갈등 빚기도

새마을 여행사 비행기 티켓 사기사건으로 인한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교민 권모 씨는 새마을 여행사를 통해 한국행 왕복 비행기 티켓을 구입해 사기사건이 터지기 전인 지난 9월 25일 인천으로 출국했다.

그러나 한국에 체류하던 권 씨는 최근 새마을 여행사가 아닌 D 여행사로부터 e-메일 한 통을 받았다.

e-메일 내용은 "발권된 비행기 티켓 대금이 결제 되지 않았고, 밴쿠버 행 티켓대금을 결제하지 않으면 발권을 취소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권 씨는 "이미 대금 결제를 했는데 이런 e-메일을 받아 황당하다"며 "여행사 간 거래 관계에서 발생한 피해를 고객들에게 전가하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억울함을 말했다.

이에 대해 새마을 여행사 요청으로 발권 업무를 한 D 여행사는 “권 씨의 경우, 이미 사용한 한국행 티켓 값은 도의적 차원에서 여행사가 부담했다.

그러나 돌아오는 티켓까지 우리가 물어줄 수는 없는 형편”이라면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은 밴쿠버의 한인 여행사들이다.

이 사건 이후 티켓 구매를 하는 교민들이 ‘카드 번호를 말해도 되느냐’라는 질문을 한다.
신용을 생명으로 하는 여행사 업계가 큰 위기에 빠졌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밴쿠버 지역 한인 여행사들은 이번 사건으로 신용 하락 등 간접 피해는 물론 적게는 수만 달러에서 많게는 십만 달러 이상까지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지만, 개인과 달리 이를 보상 받을 수 있는 길도 없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이다.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들은 BC주 소비자 보호청(CPBC-Consumer Protection BC)를 통해 보상받을 수 있는 법적 장치가 되어 있지만, 여행사들 경우는 그런 피해보상 장치가 없다.

한편 밴쿠버 경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아직 구체적인 성과는 없는 상황이다.

피해 교민들은 딱히 하소연 할 곳도 없다며, 총영사관과 한인회에서 좀 더 관심을 갖고 피해 교민 보상안 마련 및 재발 방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밴쿠버 총영사관의 이상훈 경찰영사는 “수사권이 없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
밴쿠버 경찰에 적극적인 수사활동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밴쿠버 한인회 김성학 사무국장은 “현재 피해 교민 신고전화를 운영하고 있고, 보다 구체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다각도로 논의 중"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교민들은 한인회에 꼭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밴쿠버한인회 피해교민 접수 전화 604-255-3739.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