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1.15(THU)

Follow Us

봄, 메트로밴쿠버 주택거래 큰 폭 하락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05 16:21

프레이저밸리 주택 거래도 1분기 하락세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주택거래가 뚜렷하게 냉각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프레이저강 북부지역을 담당하는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Real Estate Board of Greater Vancouver, REBGV)가 발표한 부동산 거래통계에 따르면, 3월 총 2517건의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는 작년 3월의 3579건에 비해 29.7%나 급감한 수치다. 이는 지난 10년간 3월 평균 거래 건수에 비해서도 23%나 감소한 셈이다.

REBGV는 단순히 3월뿐만 아니라 올 1분기 전체로도 주택거래가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1분기에만 메트로밴쿠버지역에서MLS®(Multiple Listing Service®)를 통한 총 거래가 6542건이었다. 이는 작년도 같은 기간 7527건에 비해 13.1%가 감소한 수치다. 또 이 수치는 2013년 이후 1분기 거래 건 수로 가장 낮은 성적표이다.

REBGV의 필 무어 회장은 "이는 주택 구입 수요도 감소하고 동시에 주택 매물 감소로 나타난 현상"이라고 해석하고 "높은 주택가격과 높은 세금 정책, 이자율 상승에 강력한 모기지 조건 규정이 복합적으로 주택 구매자나 판매자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주택형태별로 보면 3월에 총 4450개의 새 주택 매물이 나와, 전년에 비해 6.6%가 줄어들었다. 1분기에는 총 1만 2469개의 주택 매물이 올라와 작년 동기 대비 0.8%가 감소했다. 이 또한 2013년 이후 1분기 매물 중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현재 MLS® 시스템에 올라와 있는 실제 매물은 총 8380개로 작년 3월과 비교해 10.5%나 많이 쌓여 있는 상태다.

무어 회장은 "주택 수요가 낮아졌다해도 아직 주택 공급이 낮은 편이라 주택가격 상승여력은 남아 있다"고 전망했다.

3월에 모든 주택의 실제 매물 대비 거래 비율( sales-to-active listings ratio)이 30%로 나타났다. 이중 단독 주택은 14.2%로 매우 낮은 반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타운하우스가 39.9%, 아파트가 61.6%로 실제 거래를 주도했다.

메트로밴쿠버의 모든 주택의 MLS®주택가격지수(MLS® Home Price Index)의 벤치마크 가격은 108만 4000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3월에 비해 16.1%가 높은 수준이다.

단독주택의 벤치마크 가격은 160만 8500달러로 작년 3월에 비해 7.4% 상승했다. 아파트는 69만 3500달러에 26.2%가 상승했다. 다세대 주택은 83만 5300달러에 17.7%의 상승을 기록했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코퀴틀람의 경우 전체 주택의 벤치마크 가격이 95만 9500달러, 버나비 노스는 93만 2900달러, 포트 무디는 95만 7300달러, 메이플릿지는 73만 1300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아파트를 보면, 코퀴틀람이 53만 6300달러, 버나비 노스는 64만 1600달러, 포트 무디는 67만 5000달러, 그리고 메이플 릿지는 31만 6100달러로 나타났다. 타운하우스는 코퀴틀람이 68만 9300달러, 버나비 노스가 75만 3900달러, 포트 무디가 65만 9800달러, 그리고 메이플 릿지가 57만 5100달러로 각각 벤치마크 가격을 보였다.

프레이저밸리 주택 거래도 1분기 하락세

프레이저밸리의 올 3월 주택거래 건 수가 지난 10년간의 평균 거래 건 수보다는 상회했지만 최근 거래에 비해 다소 약세를 보였다.

프레이저강 이남 지역인 써리와 랭리 등을 관할하는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가 발표한 3월 주택거래 통계 자료에 따르면, 작년 3월 2213건에 비해 24.8%나 크게 감소한 1664건만이 3월에 거래됐다.

단독주택은 27.6%가 감소했으며, 타운하우스도 22.1%, 그리고 아파트도 27.9% 등 모든 주택형태가 다 비슷한 감소세를 기록했다. 그래도 지난 10년간 3월 평균 거래 건 수 1658건에 비해서 6건 정도 미약하나마 많았다.

주택형태별로 보면 타운하우스가 410건, 아파트가 460건으로 전체의 52%를 차지했다.

1분기 전체로 보면 총 거래 건 수가 작년 동기대비 7.1%나 감소했다.

3월 말 기준으로 실매물로 나온 주택은 총 4796개로, 작년 3월과 비교해 0.2%가 감소했다.신규매물은 총 2865개의 신규 매물이 나와 작년 3월에 비해서 6.7%나 줄어들었다.

프레이저밸리 지역에서 아파트는 매물로 나온지 13일 만에 그리고 타운하우스는 16일이 소요됐다. 하지만 단독주택은 평균적으로 30일이 걸렸다.

FVREB의 HPI® 벤치마크 가격(Benchmark Price Activity)을 보면 단독주택은 100만 1400달러로 작년 3월에 비해 15.2%가 상승했다. 타운하우스는 54만 1800달러로 24.9%가, 아파트는 44만 400달러로 48%나 급등했다.

랭리는 벤치마크 가격이 단독주택의 경우 102만 6600달러, 타운하우스는 51만 4900달러, 그리고 아파트는 30만 600달러를 기록했다. 써리는 111만 2700달러, 59만 1500달러, 그리고 45만 9700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