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1°

2018.09.21(FRI)

Follow Us

트랜스마운틴 연방매입 찬반 절반으로 갈려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9 15:52

AB 58% 지지, BC 46% 지지

자유당지지자 55%, 보수당 45%

연방 정부가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을 킨더 모건으로 매입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캐나다 국민의 찬반이 비등하게 나오고 있다.

입소스캐나다가 글로벌뉴스 의뢰로 실시한 조사에서, 매입을 찬성하는 비율과 반대하는 비율이 42%로 똑같이 나왔다. 잘 모르겠다고 대답한 비율은 16%이다.

연방정부는 지난달 킨더 모건의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등 핵심 사업을 45억 달러에 인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각 주의 반응을 보면, 알버타가 가장 높은 지지도로 58%에 달했다. 또 다른 이해당사 주인 BC주는 46%로 두 번째로 지지도가 높았다. 그러나 파이프라인과 상관없는 다른 주인 대서양 연안주는 43%, 사스카추언과 마니토바는 40%, 퀘벡은 34%만 지지를 했다.

각 정당별 지지도를 보면, 현 자유당 정부에 투표한 경우 55%가 찬성을 했다. 알버타가 텃밭인 보수당 투표자는 45%, NDP 투표자는 40%였다. 퀘벡주에 자리를 한 블록당은 33%로 가장 낮았다.

찬반이 아니라 연방정부가 파이프라인 확장을 위해 킨더 모건으로부터 사업권을 살 필요가 있냐는 질문에는 지지 비율이 좀 다르게 나타나 전국적으로 41%로 찬반 비율보다 1% 포인트 낮아졌다. 알버타 주민은 55%로 낮고, BC주민은 50%로 높아졌다. 반대로 꼭 살 필요가 없다고 대답한 비율은 35%로 반대보다 크게 낮아졌다. 결국 확장공사를 속행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나서야 가능하고는 보지만 찬성은 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보인다.

연방정부가 파이프라인 사업 인수가 외국이나 기업들이 캐나다의 석유 수출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비즈니스를 돕는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61%가 동의를 했다. 반대는 21%로 낮았다.

연방정부가 인수하면 사업이 마무리 된다고 보는 설문에 대해 51%가 그렇다고 대답한 반면, 반대는 29%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7월 13일부터 17일까지 1000명의 성인을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준오차는 ±3.5% 포인트이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