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8.1°

2018.11.16(FRI)

Follow Us

랭리타운쉽 가평전투 기념석 설치 예정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9 15:54

노름마치 공연 앞서 공식 발표

데렉더블데이수목원 설치 예정

한국의 전통예술을 선보이는 자리를 기회로 한국전에서 캐나다 참전군인의 가장 빛나는 업적을 기리는 상징물 설치를 알리는 공식행사가 열렸다.

랭리타운쉽의 윌로우바이 커뮤니티 파크 야외공연장(Willoughby Community Park Amphitheatre)에서는 2018년 섬머페스티발의 일환으로 지난 18일 오후 7시부터 한국에서 온 타악연주팀인 노름마치의 공연이 예정됐다.

이날 공연장에는 랭리타운쉽의 잭 포로에제 시장을 비롯해 연아 마틴 연방상원의원, 김건 주밴쿠버총영사와 가평석추진위원회(Gapyeong Stone Committee of the Korea Veterans Association of Canada )의 이우석 625참전유공자회 회장, 이상진 재향군인회 캐나다 서부지회 회장, 정기동 월남참전유공자회 회장, 그리고 장민우 캠비로타리클럽 회장, 그리고 캐나다의 랄프 드코스테 한국전 참전용사 등이 참석했다.

바로 랭리타운쉽의 데렉더블데이수목원(Derek Doubleday Arboretum)에 가평석을 설치하는 안이 시의회에서 통과됐다는 사실을 공표하기 위해서다. 이로써 메트로밴쿠버에는 버나비의 센트럴파크에 세워진 평화의 사도 동상과 함께 한국전 참전 용사를 추모하는 대형 기념비가 두 번째로 들어서게 됐다. BC주로 따지만 밴쿠버섬의 토피노에 있는 참전기념비도 있는 등의 추모비가 세워진 셈이다.


가평석 설치는 한국의 가평군에서 랭리타운쉽에 가평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캐나다 참전군인을 기리기 위해 대형 기념석인 가평석을 보내기 위해 지난 4월 4일 공식적으로 랭리타운쉽에 제안서를 제출하며 추진됐다. 이에 따라 랭리타운쉽은 시의회에서 의결을 거쳐 마침내 빛을 보게됐다.

가평군은 지난 9일 가평전투에 참전했던 영국 연방군대인 오스트레일리아의 참전을 기념하기 위한 가평석이 부산항을 통해 멜버른으로 출항했다고 밝혔다. 멜버른에서는 11월 중 가평석에 대한 제막식이 예정돼 있다.

랭리타운쉽의 가평석에 대해, 포로에제 시장은 가평전투에 대해 소개를 하고 "한국전 참전용사를 기리는 기념비가 시에 세워지게 된 것에 대해 기쁘다"고 말했다.

마틴 상원의원은 "가평석추진위원회가 랭리타운쉽에 가평석을 설치하도록 많은 노력을 했다"며, "올해가 한국전 휴전 65주년이라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가평전투에 희생한 참전군인을 기리는 기념비가 랭리타운쉽에 세워지는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공식적인 가평석 관련 행사를 마치고 노름마치의 공연이 펼쳐지며, 65년을 넘나드는 한국전의 폐허와 문화민족 한국의 현재를 함께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