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11.14(WED)

Follow Us

8월 캐나다 취업자 소폭감소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0 11:26

BC 실업률 0.3% 포인트 증가

8월에 캐나다 전체나 BC주 차원에서 노동시장 상황이 별로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두었다.



연방통계청이 7일 발표한 노동시장 통계에 따르면 실업률이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오른 6%를 기록했다. 총 노동자 수도 1863만 1000명으로 전달에 비해 0.3%가 감소했다. 총 5만 2000명이 줄어든 셈이다.



그러나 고용의 질에서 보면 파트타임이 9만 2000명 줄어들었지만 풀타임은 약간 상승을 해 다소 개선이 됐다.



작년 8월과 비교하면, 노동자 수는 0.9% 상승한, 17만 2000명이 증가했다. 풀타임이 2.2% 증가하고 파트타임은 4.3% 감소해 고용의 질이 연간 기준으로도 나아졌다.



BC주의 경우 전체 노동자 수는 조금 증가했지만, 새로 노동시장에 구직을 하려고 참여한 인구가 증가하면서 실업률은 상승하는 양상을 보였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8월 BC주 총인구는 약 404만 1300명이다. 이중 노동인구는 262만 800명인데 고용된 노동자 수는 248만 3100명으로 7월의 274만 3200명보다 1만 200명이 늘어났다. 이중 풀타임 노동자는 196만 66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5900명이 늘어났다.



하지만 실업자 수도 7월 12만 9400명에서 7700명이 늘어난 13만 7800명이 됐다. 이에 따라 실업자 비중이 전달에 비해 6.5% 늘어나면서, 실업률이 5%에서 5.3%로 0.3% 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15-24세의 실업률은 9.4%에서 9.7%로 늘어났다. 25세 이상 남성은 4.7%에서 4.6%로 오히려 감소를 했다. 반면 25세 이상 여성은 3.7%에서 4.3%로 실업률이 크게 높아졌다.



밴쿠버 노동시장을 보면 총 노동인구가 149만 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1600명이 늘어났다. 이중 취업자는 141만 90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1500명이 늘어난 반면 실업자 수는 7만 1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6700명이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밴쿠버의 총 실업률은 4.8%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토론토의 실업률은 5.5%에서 0.8% 포인트가 높아진 6.3%로 늘어났다. 몬트리올은 6.2%에서 6.1%로 0.1% 포인트가 낮아지면 3대 도시 중에 유일하게 긍정적인 성적을 거두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