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7°

2018.12.15(SAT)

스패니시 뱅크 주차비 일단 없던 일로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30 10:02

밴쿠버공원위, 유료주차장 도입 철회

예산 부족시 재추진할수도

"선거 앞두고 유권자 눈치보나" 지적도

스패니시 뱅크 해변 주차비 징수가 결국 없던 일로 됐다. 밴쿠버공원관리위원회(공원위·VPB)는 키칠라노 UBC 인근 스패니시 뱅크 해변 유료 주차장 시행을 검토한 결과 올해는 걷지 않기로 했다고 28일 발표했다.

공원위는 애초 사람이 많이 몰리는 여름 위주로 6개월간 주차비를 받기로 했으나 주민의 반발이 심해지자 지난 2월 징수 기간을 단축했다. (2월 20일자 보도)

유료화 철회 이유로 공원위는 해변까지 연결되는 대중교통의 부족과 함께 주차비를 걷지 않아도 올해 예산 확보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꼽았다. 따라서 유료 주차장은 예산과 연동돼 차후 다시 도입될 수 있다.

공원위 결정에 일부 시민들은 올가을 치러질 선거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한다. 1만3000여 주민이 청원에 참여할 정도로 반대하는 유료 주차장을 굳이 올해 강행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앞서 공원위는 밴쿠버시가 공원위 주요 재원인 랑가라 골프장을 없애자고 제안하자 사실상 거부했다. 이번에는 예산이 충분하다며 주차장 유료화를 철회해 민심과 예산을 사이에 놓고 시와 공원위 사이에 엇박자 행보가 계속되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