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6(Thu)

강경화 장관, "백신개발 후 공평·안정보급 국제사회 공조" 강조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10 15:24

제9차 '코로나19 국제협의그룹' 다자간 외교장관 화상회의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두 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 소개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지난 9일(화)(한국시간) 오후 9시 제9차 '코로나19 국제협의그룹' 다자간 외교장관 화상회의에 참석하여, “안정적인 방역을 유지하는 가운데 글로벌 공급망 유지와 경제 회복을 위하여 국가 간 필수적인 교류를 유지해 나가는 노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하였다. 동시에 강 장관은 “백신은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개발 후 공평하고 안정적인 보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코로나19 국제협의그룹'은 캐나다가 제안하여 3월 15일 시작되었다.

9번째로 개최된 이번 화상회의에서 강 장관은 “한국은 국경 개방을 유지하면서, 경제적·인도적 목적의 필수적 인력 이동이 예외적으로 허용될 수 있도록 양자 차원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향후 방역 여건이 허락하는 국가와 지역을 우선 대상으로 이를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면서도 국민들의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가능케 하는 방법을 지속 모색해왔고, 생활방역을 꾸준히 정착시키고 있다”고 국내 현황에 대해 설명하였다.

한국과 제안국 캐나다를 비롯하여, 호주, 인도네시아, 모로코, 페루, 싱가포르 등 7개국 외교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강 장관은 “그럼에도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안심할 단계가 아닌 만큼 경계를 늦추지 않고 방역 역량과 자원을 총 동원하여 대처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에서는 프랑수아-필립 샴페인(Francois-Philippe Champagne) 캐나다 외교장관이 참여한 화상회의 자리는 한국 정부가 경제위기 조기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해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을 소개하는 자리가 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