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8.11(Tue)

BC주 비상선포 기간 연장...6월 23일까지

표영태 기자
표영태 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11 12:09




BC사상 최장 비상상황 기록

존 호건 BC주수상은 6월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BC주 비상선포 기간을 6월 23일까지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BC주정부 페이스북 실시간 방송 캡쳐)

존 호건 BC주수상은 6월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BC주 비상선포 기간을 6월 23일까지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BC주정부 페이스북 실시간 방송 캡쳐)

지난 3월 18일 첫 발령되었던 코로나19 응급상황이 다시 6번째 연장됐다.

존 호건 BC주 수상은 코로나19 응급상황(state of emergency)을 6번재 연장해 6월 23일까지 유지한다고 10일 발표했다.

응급상황은 응급대응프로그램법(Emergency Program Act)에 근거를 두고 BC주의 비상선포 주무장관인 마이크 판워스 공공안전부장관이 선포한다.

이번 연장으로 총 14주간 응급상황이 유지되는 셈이다. 이전까지 최장 기간은 지난 2017년 대규모 산불 때 7월 7일부터 9월 15일까지 총 5번 선포와 연장을 총 10주간 발령을 했던 때이다.

호건 수상은 "점진적으로 경제활동을 재개해 나가면서,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숲을 다 빠져나온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며, "아직도 응급조치를 통해 도움을 줘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주정부가 지난 2주간 응급상황 선포기간 동안 이루어진 내용으로 선택적 초중등학생 등교 허용을 통해 15만 7000명 이상의 학생이 시행 첫날 학교에 나왔다고 소개했다.

또 온라인으로 농업 관련 빈 일자릴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서비스를 출범했다.

호건 10일 기자회견에서 프로스포츠 재개와 영상 촬영 재개 등에 대해 BC주 공공보건책임자인 닥터 보니 헨리와 논의해 곧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관객 등이 밴쿠버로 오면서 관광산업도 다시 활성화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올 여름 관광시즌으로 관광객 유입에 대해서는 2주간의 코로나19 잠복 기간 등을 고려해 닥터 헨리와 논의해 안전한 방안을 강구한다는 뜻도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